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젊다고 체중 관리 안 하면…2030 심혈관질환 위험 2배로 뛴다

심근경색 환자. [중앙포토]

심근경색 환자. [중앙포토]

잦은 회식과 불규칙한 식사 시간, 패스트푸드·간편식 중심의 혼밥…. 여러 가지 요인으로 뱃살이 갈수록 늘어나는 20~30대 젊은 남녀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들은 '젊으니까 괜찮겠지' '바쁘고 힘든데 나중에 살 빼자'는 생각을 하면서 체중 관리에 신경쓰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2030 연령층도 비만일 경우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최대 97%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이어트'에 성공하면 관상동맥질환에 걸릴 위험이 줄었다. 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02~2003년, 2004~2005년 각 한번씩 총 2회 건강검진을 받은 20~30대 남녀 261만1450명(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을 분석한 결과다.
비만은 관상동맥질환의 주요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중앙포토]

비만은 관상동맥질환의 주요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중앙포토]

관상동맥질환(심혈관질환)은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생기는 병으로 심근경색ㆍ협심증이 대표적이다. 전 세계 사망 원인 1위로 꼽히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대부분 중장년층에게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젊은층도 생길 수 있다. 비만이 관상동맥질환의 주요 요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체중 감량 시 변화나 젊은층의 위험도를 파악하는 연구는 거의 없었다.
 
이를 살펴보기 위해 박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를 체질량지수(BMIㆍ몸무게(kg)를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에 따라 분류하고 관상동맥질환 위험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과체중(BMI 23~24.9)인 남성은 정상체중(18.5~22.9) 남성보다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18% 높았다. 비만(25~29.9)인 남성은 45%, 고도비만(30 이상)이라면 97%까지 위험도가 뛰었다. 여성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정상체중 여성과 비교했을 때 과체중 여성은 34%, 비만 여성은 52%, 고도비만 여성은 64%까지 관상동맥질환 위험도가 높아졌다.
체중 감량에 성공하면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줄었다. [중앙포토]

체중 감량에 성공하면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줄었다. [중앙포토]

하지만 체중 감량에 성공하면 이러한 질병의 위협도 살과 함께 줄어들었다. 젊은 비만 남성이 적정체중(BMI 23 미만)으로 살을 뺐을 때는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23% 감소했다. 여성도 같은 조건에서 34% 떨어졌다. 꾸준히 운동을 하거나 식사량을 조절한다면 심혈관 건강도 개선된다는 의미다.
 
박상민 교수는 "비교적 젊은 성인 남녀에서도 비만과 체중 증가가 관상동맥질환 위험을 높이고, 체중 감량을 통한 적정체중 조절이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걸 처음으로 확인했다"면서 "젊더라도 관상동맥질환 예방을 위해선 체중 관리를 꾸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학협회 국제학술지인 '미국 내과학회지' 최신호에 실렸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