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마드, 성체에 낙서 후 불태워…"전세계 천주교 모독했다"

남성 혐오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라온 성체 훼손 게시물. [사진 워마드 캡처]

남성 혐오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라온 성체 훼손 게시물. [사진 워마드 캡처]

남성 혐오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의 한 회원이 가톨릭 교회 미사 의식에 사용하는 성체를 훼손한 게시물을 올려 논란이 일어났다. 성체는 예수의 몸을 상징하는 빵으로 가톨릭 교회에서 성체를 내던지는 등의 행위를 금지한다.  
 
한 워마드 회원은 10일 밤, "부모님을 따라 억지로 성당을 다녀왔다"며 성체 사진을 올렸다. 이 회원은 성체에 예수를 모욕하는 낙서를 한 뒤 이를 불태우는 모습도 연달아 게시했다. 그러면서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며 "그래서 불태웠다. 어느 XX은 이 행동이 사탄숭배라고 하던데 역시 열등한 수컷"라고 설명했다. 이 게시물이 논란이 되자 워마드 회원들은 "빵 좀 태웠다고 검색어 오르고 시끄럽다"며 천주교와 개신교를 잇따라 모욕하는 글을 게시했다.  
 
천주교 커뮤니티도 들끓었다. "이 사건은 전세계 천주교인에 대한 모독이자 국가 망신"이라며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이 게시글을 최초로 본 천주교인은 "한국천주교회에 신고했다"며 "주교회의에서 검토 후 주한교황청대사관으로 알리게 되면 바티칸 교황청으로 사건이 보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실제 천주교에서는 성체 훼손을 엄격히 금지한다. 지난 2012년 제주 강정마을 해군제주기지사업단 정문 앞에서 문정현 신부가 천주교 미사를 집전하다 경찰과 충돌한 일이 있었다. 이때 성체가 길바닥에 떨어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한국천주교주교회 측은 "성체는 우리 가톨릭 신앙의 핵심이며 본질"이라며 "우리 신앙의 대상인 예수님께서 짓밟힌 것으로 가톨릭 교회는 이를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이에 당시 제주경찰청 경비과장 등은 천주교에 공식 사과했다.  
 
국제적으로도 성체 훼손이 문제로 번진 일이 있었다. 2009년 말레이시아 이슬람 잡지인 '알 이슬람'의 기자들이 쿠알라룸푸르 성당에 취재차 방문했다가 성찬식에서 받은 성체를 손으로 부숴 잡지에 실었다. 당시 가톨릭과 기독교인들이 전부 들고 일어나 정부와 법무부, 해당 잡지사를 비판했다. 결국 9개월 후 '알 이슬람'지가 로마 가톨릭 교회와 신도들에게 사과를 했고, 쿠알라룸푸르 대주교가 이를 받아들였다.
 
천주교인들은 종교 의식 때 성체를 두 손으로 받고, 밖으로 가지고 나가지도 않고, 씹지 않고 녹여서 먹어야 할 정도로 신성시하고 있다. 성체에 대한 모독은 예수를 직접 모독하는 것과 같다고 여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