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경찰 총기사용, 허무한 죽음 막겠지만…고민 필요한 문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오후 경북 안동시 안동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선현 경감 빈소를 찾아 옥조근정훈장을 영정 앞에 헌정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오후 경북 안동시 안동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선현 경감 빈소를 찾아 옥조근정훈장을 영정 앞에 헌정하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흉기에 찔려 순직한 고(故) 김선현 경감의 빈소를 다녀온 뒤 복잡한 소회를 밝혔다. 
 
김 장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고 김 경감의 빈소에 다녀왔다. 자신도 경찰이 되기 위해 시험을 준비 중이었던 스물한 살 딸에게 존경받는 아버지였다”며 “국화 한 송이와 훈장을 영정 앞에 고요히 놓아 드렸다. 남겨진 가족 앞에 서서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우리도 미국처럼 경찰에게 총기 사용을 폭넓게 허용하면 또 다른 김 경감의 허무한 죽음을 막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면서도 “그러나 쓸 곳은 많고 예산은 늘 모자란다. 경찰의 안전을 확보하려는 의도가 시민에 대한 과도한 물리력의 행사로 귀결될지도 모른다”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고민과 시간이 필요한 문제다. 당장은 없으면 없는 대로 안되면 안 되는대로 소방관은 불덩이 앞으로 경찰은 사건 현장으로 출동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행안부 장관으로서 지진이나 화재, 태풍, 호우 등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을 때가 가장 긴장되고 힘들다고 밝혔다. 그 다음으로는 소방관이나 경찰관이 안타깝게 순직하는 경우가 힘들다고 말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과 민갑룡 경찰청장 내정자(오른쪽)가 9일 오후 경북 안동시 안동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선현 경감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과 민갑룡 경찰청장 내정자(오른쪽)가 9일 오후 경북 안동시 안동병원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선현 경감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제공]

김 장관은 “여건은 늘 어렵고 선택지는 제한적이며 갈등은 항상 난마다. 그 속에서 공무원들이 일하고 있다”며 “고맙습니다. 여러분 덕분입니다. 나라의 발전과 국민의 안위가 여러분에게 달렸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경감은 지난 8일 경북 영양군 영양읍에서 발생한 난동 사건 현장에 출동했다가 흉기를 맞고 숨졌다. 그의 영결식은 10일 경북 영양군 군민회관에서 유족과 동료 경찰,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지방경찰청장상으로 거행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