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암물질 논란' 고혈압약에 의사·약사 '네 탓' 공방

[중앙포토]

[중앙포토]

발암 가능성이 있는 불순물이 포함된 고혈압 치료제 논란이 의사와 약사의 갈등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11일 의약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는 "이번 사태는 성분명 처방의 위험을 방증하는 결과"라는 성명을 냈다.  
 
이에 대한약사회는 "의사의 처방대로 조제한 것인데 약사에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이번 사건은 리베이트에 만취한 의사들이 싸구려 약을 처방해 문제가 커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약사들은 "의사들이 특정 상품으로 약을 처방하면 리베이트 소지가 크다. 국민의 선택권 보장을 위해 성분명 처방을 해야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의사협회는 "오히려 성분명 처방이 국민 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 사태는 식약처의 직무유기다. 식약처장을 포함한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 문책이 마땅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협과 약사회가 하루걸러 서로를 비방하는 성명을 발표하자 일각에서는 "성분명 처방 문제를 이슈화 하려는 모습은 좋지 않아 보인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