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년 김홍도 작품 추정 그림 7점…250년전 풍속화첩 첫 공개

 
 

소장자 “94년 프랑스 경매서 확보”
1912년 프랑스 신부가 남긴 메모도
강우방 “맑은 분위기, 단원의 특징”
이원복 “후학의 모사 작품일 수도”

'단원속화첩'의 표지. 화첩엔 '무자청화 김홍도사'라는 묵기와 '삼청연월화'라는 두보의 시구를 딴 도인이 찍혀있다.

'단원속화첩'의 표지. 화첩엔 '무자청화 김홍도사'라는 묵기와 '삼청연월화'라는 두보의 시구를 딴 도인이 찍혀있다.

조선 최고의 풍속화가인 단원(檀園) 김홍도가 20대 때 그린 작품으로 추정되는 풍속화 7점이 담긴 화첩이 9일 처음 공개됐다. 얇은 나무로 된 이 화첩은 30.5cmX28cm 크기의 그림을 반으로 접은 형태다. 표지에 '단원속화첩'이라고 쓰여 있다. 진품이라면 단원이 그린 지 250년만에 빛을 보는 셈이다.
춘절 야유도(春節 野遊圖): 매화꽃이 피는 봄, 나이대가 골고루인 5명이 야외에 나가 고기를 구워 먹는 행락을 그렸다. 쇠화로 옆에서 고기를 굽는 청년, 고개를 돌려 막걸리를 마시는 갓쓴 사람의 표정이 살아있다.

춘절 야유도(春節 野遊圖): 매화꽃이 피는 봄, 나이대가 골고루인 5명이 야외에 나가 고기를 구워 먹는 행락을 그렸다. 쇠화로 옆에서 고기를 굽는 청년, 고개를 돌려 막걸리를 마시는 갓쓴 사람의 표정이 살아있다.

지금까지 세상에 나온 김홍도의 풍속화는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중인 '단원풍속도첩'(보물 527호)에 실린 25첩이다. 그 풍속화들은 제작 연대가 불분명해 30대 후반에 그린 것으로 추정됐다. 이번에 발견된 화첩에는 연대가 정확히 기재돼 있어 단원과 조선 후기 풍속 미술사 규명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한다.
출행도(出行圖): 유건을 쓴 어른 6명이 우산과 지물을 메고 어디론가 출타하려는 순간, 아이가 옷깃을 잡자 손에 등불을 든 이가 난처한 표정을 짓는다.

출행도(出行圖): 유건을 쓴 어른 6명이 우산과 지물을 메고 어디론가 출타하려는 순간, 아이가 옷깃을 잡자 손에 등불을 든 이가 난처한 표정을 짓는다.

이 풍속화첩을 보관·관리해온 서울 반포동 소재 AB갤러리 성석남(60·여) 관장은 "김홍도 풍속화첩은 1994년 3월 프랑스 최고 권위 경매장인 타장(Tajan) 옥션에 매물로 나온 것을 국내의 독지가가 당시 20만프랑에 구매해 소장하다가 국가 문화유산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판단해 24년만에 처음 공개하는 것"이라며 "화첩 말미에 자크 모니에즈 프랑스 신부가 1912년 4월에 입수해 본국으로 가져갔다는 연필 글씨가 있다"고 말했다.
 
단원 풍속화첩은 수하탄주도, 출행도, 동자조어도, 마상유람도, 춘절야유도, 투전도, 남녀야행도 등 7장 14면으로 구성됐다. 여름철 사대부가 거문고를 탄주하며 담소를 나누는 장면, 봄철 술과 함께 고기를 구워 먹는 야유회 풍경, 겨울철 노름판 풍경 등이 해학적 표현과 함께 세밀하고 생생한 입체적 붓터치로 형상화돼 있다.
투전도(鬪牋圖): 겨울철 골방 안에서 촛대와 등잔을 켜놓고 노름하는 풍경. 망건, 상투, 탕건을 쓴 이와 호피를 입은 사냥꾼 모습이 익살스럽다.

투전도(鬪牋圖): 겨울철 골방 안에서 촛대와 등잔을 켜놓고 노름하는 풍경. 망건, 상투, 탕건을 쓴 이와 호피를 입은 사냥꾼 모습이 익살스럽다.

김홍도 작품 전시·기획 권위자로 국립경주박물관장을 지낸 강우방(77)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장은 "서첩이 오래됐음에도 그림의 분위기가 맑은데 그게 김홍도 그림의 특징이고 화풍"이라며 "세부적인 그림의 선이 무리가 없고 인물들의 얼굴이 살아 있어 진품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남녀 야행도(男女 夜行圖): 전모 차림에 보자기를 든 두 여인이 길모퉁이에서 만나 환담하는 장면을 부채로 얼굴을 가린 선비가 힐끔거린다.

남녀 야행도(男女 夜行圖): 전모 차림에 보자기를 든 두 여인이 길모퉁이에서 만나 환담하는 장면을 부채로 얼굴을 가린 선비가 힐끔거린다.

화첩 맨 끝장에는 '무자청화 김홍도사(戊子淸和 金弘道寫)'라는 묵기(墨記·붓글씨)와 '삼청연월화(杉淸延月華)'라는 도인(圖印)이 찍혀 있다. 무자는 조선 영조 44년(1768년), 단원이 23세 때다. 청화는 4월을 뜻한다. 삼청연월화는 김홍도가 흠모했던 당나라 시인 두보의 시 '자문(紫門)'의 한 구절이다.
수하 탄주도(樹下 彈奏圖): 여름, 나무그늘 아래서 흑립을 쓴 사대부(표암 강세황 추정)가 거문고를 연주하는 모습. 부채를 든 이와 탕건을 쓴 청년(제자 단원 추정)이 귀기울여 듣고 있다.

수하 탄주도(樹下 彈奏圖): 여름, 나무그늘 아래서 흑립을 쓴 사대부(표암 강세황 추정)가 거문고를 연주하는 모습. 부채를 든 이와 탕건을 쓴 청년(제자 단원 추정)이 귀기울여 듣고 있다.

한국미술사학회와 한국문화사학회 종신회원인 이재준 박사(69·전 충북도문화재 위원)는 "김홍도가 화첩의 그림들을 1768년 4월 23세 때 그렸다는 의미"라며 "특히 단원의 어린시절과 20대의 삶이 담긴 것으로 추정돼 연구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마상 유람도(馬上 遊覽圖): 봄, 사대부가 말타고 유람하다가 장죽을 건네받는 장면. 지쳤는지 잔뜩 눈을 찌푸리고 있는 말의 모습이 재미있다.

마상 유람도(馬上 遊覽圖): 봄, 사대부가 말타고 유람하다가 장죽을 건네받는 장면. 지쳤는지 잔뜩 눈을 찌푸리고 있는 말의 모습이 재미있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7점은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후기 풍속화가 성협(成浹)의 풍속화들과 구도는 물론 등장인물이 똑같다. 이에 대해 이재준 박사는 "두 사람의 작품을 비교해 보면 품격이나 붓터치 면에서 성협이 김홍도의 그림을 모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김홍도·김득신·김양기(김홍도의 아들)·성협으로 이어진 풍속화의 계보에 수정이 필요한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원복(64) 부산시립박물관장은 "이번 풍속화들을 사진으로 봤는데 단원의 화풍 특징을 잘 모사한 후학의 작품일 수 있으니 화첩이 흘러온 이력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동자 조어도(童子 釣魚圖): 아이 두 명이 바닷가에서 낚시를 하고 있다. 어린 시절 경기도 안산 바닷가에서 보낸 단원의 삶이 투영된 것으로 보인다.

동자 조어도(童子 釣魚圖): 아이 두 명이 바닷가에서 낚시를 하고 있다. 어린 시절 경기도 안산 바닷가에서 보낸 단원의 삶이 투영된 것으로 보인다.

◇단원 풍속화첩의 유통 경로는=정조 44년(1768년)에 제작됐다. 1890년 대 한국에 나와 있던 자크 모니에즈 신부가 입수했다. 화첩엔 'Seoul april 1912'라고 연필로 적혀 있다. 당시 서울은 경성부로 불렸지만 영어로는 'Seoul'로 표기했다고 한다. 이 화첩이 다시 등장한 것은 1994년 3월 18일 프랑스 유명 경매업체인 '타장 옥션'이 드루오 호텔에서 개최한 한국 고미술품 경매를 통해서였다. 이전의 한국 고미술품 경매는 1929년 한국 초대 공사였던 프랑스인 꼴랭 드 쁠랑시가 소유한 미술품들을 파리에서 경매한 이후 두번째였다. 94년 경매에는 프랑소와 말레 부부가 소장하고 있던 157점의 한국 고미술품이 매물로 나왔다. 법원 공인 감정사인 띠에리 뽀르티에가 고미술품들을 감정했다. 타장 옥션이 펴낸 경매 물품 도록에는 김홍도 풍속화첩도 나와 있다. 경매 물품 126번으로 소개하며 춘절 야유도, 남녀 야행도의 사진을 실었다. 화첩에 대한 프랑스어 설명도 달았는데 마지막 단락은 한글과 한문으로 '7폭 畵帖, 문구: 檀園 金弘道 , 종이와 먹에 淡彩, 朝鮮時代'라고 적어놨다. 그 경매에서 조선시대 후기 초상화가 16만프랑, 청화백자가 11만 프랑에 팔렸고 김홍도 화첩은 20만 프랑 이상에 거래됐다고 한다. 당시 경매에 직접 참여해 낙찰받았다는 성석남 관장은 경매회사와 작성한 매매계약서, 경매 금액에 대한 지불 증서도 갖고 있다. 성 관장은 "그동안 은행 대여금고에 화첩을 보관해 왔다"며 "프랑스에서 경매로 외국인에게 넘어갈 수 있었던 것을 낙찰받아 해외문화유산 찾기에 일조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익명을 원하는 소장자가 24년이 흐른 지금 공개하는 것은 우리 후손들에게 문화유산으로 남겨줄 때가 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조강수 기자 pinejo@joongang.co.kr 
※ 이 기사 작성에는 김혜원 인턴기자가 참여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