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채용비리·교비횡령'… 경찰, 경인여대 압수수색

▲ 10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경인여자대학교에서 경찰들이 압수수색을 벌여 확보한 압수품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김길자 전 경인여대 총장의 업무상 횡령 및 업무방해 혐의를 포착하고 이 학교를 압수수색했다. 연합




교수회 “임원직 즉각 사퇴해야”



경찰이 학교 운영과정에서 비리가 드러난 경인여대에 대해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10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능범죄수사대는 김길자 전 경인여대 총장의 업무상 횡령 및 업무방해 혐의를 포착하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수사관 8명을 경인여대에 보내 총장실과 명예총장실, 기획처 등에서 각종 회계 자료와 교수 채용 자료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김 전 총장이 학교 운영비를 빼돌리고 교수 채용 과정에서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대학 운영 비리 의혹이 제기된 경인여대를 대상으로 올해 4월 실태 조사를 벌여 류화선 현 총장과 김 전 총장을 파면하라고 학교 법인 측에 요구했다.



교육부는 김 전 총장이 교수를 포함한 교직원들에게 인사 평가를 빌미로 대학발전기금 기부를 강요하거나 성과급을 과도하게 지급한 뒤 일부를 되돌려받은 사실을 적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육부 조사와 별개로 국민권익위원회가 경찰에 경인여대 관련 내용 수사를 의뢰했다”며 “수사를 의뢰한 부분이 많지만, 증거가 확실한 것만 우선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인여대 교수협의회도 성명을 내고 학교 운영비리에 연루된 법인 이사회 임원진들의 사퇴를 촉구했다.



교수협의회는 “이번 교육부 실태 조사에서 지적된 부당한 학사 관여나 인사비리는 비리 사학의 전형을 고스란히담고 있다”며 “학교법인 이사회 임원진 전원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학교법인 이사회와 총장을 비롯한 대학본부는 교육부의 징계 요구가 내려진 지 한 달이 되도록 구성원에 대한 사과나 해법 제시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교원 40여명이 속한 교수협의회는 학교법인 이사회 임원진 사퇴로 인한 학사 공백이 없도록 즉시 임시이사를 파견하고, 교육부 감사에서 징계 요구를 받은 실·처장 이상 주요 보직자를 모두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교수협의회는 “비정상적인 대학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학내 구성원 간 갈등을 해소하고 정상화 방안에 대해 충분한 논의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규기자/jeongkyu9726@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