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미군 유해 송환, 북미간 신뢰·확신 구축할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25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유해 송환은 북미간 신뢰 구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9일(현지시간) 베트남을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SecPompeo)에 “내가 하노이에 도착 전 베트남이 미군 유해 2구를 인도했다”며 “45년 전 이와 똑같은 조치는 미국과 베트남 간 신뢰를 구축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유해 송환 장면을 담은 사진 2장을 함께 게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DPRK)도 유해 송환을 약속했다”며 “이같은 조치는 미국과 북한 간 신뢰(trust)와 확신(confidence)을 심어준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트위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트위터]

 
앞서 미국과 북한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