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대통령·모디 총리, 삼성공장 도착…이재용 깍듯이 영접

문재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간디기념관을 방문한 뒤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의 준공식으로 이동하면서 모디 총리의 깜짝 제안으로 지하철에 탑승했다. [ABP News 생방송 화면 캡처=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간디기념관을 방문한 뒤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의 준공식으로 이동하면서 모디 총리의 깜짝 제안으로 지하철에 탑승했다. [ABP News 생방송 화면 캡처=뉴스1]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각)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 참석을 위해 뉴델리 인근 아타르프라데시 주에 있는 공장에 도착해 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리자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고개를 90도가량 수차례 숙이며 영접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 앞서 차량에서 내린 나렌드라 모디 총리도 맞았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가 나란히 걸어가자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의 바로 뒤 중앙에 위치해 걸어가며 이들을 준공식장으로 안내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그룹 관련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공장 방문은 당초 전용차량을 이용하기로 했지만, 인도 국민을 직접 만나자는 취지의 모디 총리의 전격 제안으로 번디하우스 역에서 보태니컬가든 역까지 11개 정거장을 지하철로 함께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지하철에서 내려 각각 전용차량을 이용해 삼성공장에 도착했다.
 
한편,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건설한 삼성전자 최대이자 인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