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책로 걷던 시민이 사람 하반신 발견…수사 착수

군산해양경찰서. [뉴스1]

군산해양경찰서. [뉴스1]

군산의 한 해안가에서 여성 하반신으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9일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 7일 오후 4시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동쪽 해안가 산책로에서 여성 하반신으로 추정되는 신체가 발견돼 수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산책로를 걷던 한 시민이 “사람 하반신으로 보이는 사체가 해안가에 있다”고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하반신만 발견됐으며 여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나머지 신체를 찾기 위해 인근 해안을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 측은 1차 부검 결과 "시신에서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백골화한 시신과 함께 중국산 용품이 발견된 점을 미뤄 해당 여성을 중국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날카로운 물체에 의해 절단된 흔적 등 타살로 볼 수 있는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중국해상에서 떠밀려 온 시신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확한 사망원인과 신원 확인을 위해 수사가 진행 중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