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증류주 시장 석권…‘진로’ 1위, ‘처음처럼’ ‘좋은데이’는?

진로 소주 ‘참이슬’공장 생산라인. [사진 진로]

진로 소주 ‘참이슬’공장 생산라인. [사진 진로]

하이트진로의 ‘진로’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증류주(spirits) 브랜드인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주류의 ‘처음처럼’이 7위에 오르고 무학의 ‘좋은데이’도 10위에 오르는 등 3개의 한국 브랜드가 판매 상위 10대 증류주에 포함됐다.
 
8일(현지시간) 영국의 주류시장 분석기관인 IWSR가 지난해 세계 증류주 판매 순위를 집계한 결과 진로가 9ℓ 통을 기준으로 7591만 개가 판매돼 전 세계 브랜드 중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진로는 판매량이 전년 대비 0.8% 증가하면서 2년 연속 1위에 올랐으며, 2위 브랜드와 격차가 4천400만통에 달한다고 IWSR은 밝혔다.
 
지난해 증류주 판매 순위 2위는 태국 ‘타이 베버리지’의 ‘루앙 카오(Ruang Khao)’ 브랜드로 9ℓ통 기준 3175만개가 팔렸다. ‘루앙 카오’는 전년 3위에서 지난해 2위로 한 단계 상승했지만 1위 진로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2016년 2위였던 ADB의 인도 위스키인 ‘오피서즈 초이스(Officer’s Choice)’는 3151만통이 판매돼 3위를 기록했다.
 
롯데주류의 ‘처음처럼’은 지난해 2555만개가 팔려 7위를 기록했다. 직전년 대비 판매량은 2.2%가 늘어났지만 순위는 5위에서 두 계단 떨어졌다. 무학의 ‘좋은데이’는 1855만개 팔려 판매실적 10위에 올랐다.
 
한국의 소주는 고농도 알코올에 다시 물과 감미료 등을 타는 ‘희석식 소주’로 엄밀한 의미의 증류주는 아니다. 하지만 제조 과정에 곡물을 발효하고 증류하는 작업이 들어가기 때문에 IWSR은 한국의 희석식 소주도 증류주군에 포함했다.
 
IWSR는 “한국의 소주 시장이 너무 거대해 진로보다 뒤처진 브랜드들도 세계 10위권 내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