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가 “직원들 명찰 패용 필요한 일”이라고 밝힌 이유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경기도가 이재명 지사의 취임과 함께 도청 공무원 전원에 명찰 패용을 지시했다는 논란과 관련, “공무원증 패용은 도민들이 공무원의 이름과 직위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책임행정 차원에서 필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도는 9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경기도청 총무과는 기존 공무원증에 부서명이 표시돼 있지 않고, 글씨가 작아 쉽게 알아보기 어렵다는 문제 제기에 따라 명찰 도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도는 “그러나 명찰이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는 등의 지적이 있어 지난 6일 명찰 도입 조치를 일시 중단하고 합리적 개선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앞으로 도민을 최우선으로 하는 책임행정 구현을 위해 도민들이 공무원의 이름과 직위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지난 5일 도청 전 직원에 대해 새 명찰 패용을 지시해 내부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 첫 월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지시를 내렸고, 이후 총무과는 목걸이 형태의 기존 공무원증과는 별개로 가슴에 부착하는 형태의 신규 명찰을 제작하기로 했다. 이에 노조는 ▲경기도청은 광역지자체로 대민업무보다 정책업무를 주로 수행한다는 점 ▲기존 공무원증 이외에 신규명찰을 제작할 시 예산 낭비가 우려된다는 점 ▲목걸이 형태가 아닌 가슴에 명찰패용 시 옷감의 훼손을 초래한다는 점 등을 이유로 강력 반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