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무, 軍성폭력 없앤다며 "여성 행동거지 조심해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공직기강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송 장관은 최근 발생한 해군 준장의 부하 여군 성폭행 미수 사건과 관련해 ’이번 기회에 군 내 잘못된 성인식을 완전히 바로잡겠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가해자를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공직기강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송 장관은 최근 발생한 해군 준장의 부하 여군 성폭행 미수 사건과 관련해 ’이번 기회에 군 내 잘못된 성인식을 완전히 바로잡겠다“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가해자를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군내 성폭력을 완전히 뿌리 뽑아 군이 달라졌다는 것을 국민이 체감토록 할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앞서 송 장권은 지난 4일에도 긴급회의를 소집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성폭력 가해자를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송 장관은 이날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성폭력 근절을 위해서는 부대 차원의 예방과 대응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송 장관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회식문화 개선 등을 얘기하면서 “어떻게 보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이런 것들에 대해서 조심해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 장관은 자신의 가족 얘기를 소개하면서 “(아내가)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무슨 데이트를 할 때라든지 굉장히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시키더라”며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좀 있다. 이걸 깨닫게 해 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성폭력 문제 사고의 책임이 여성들에게도 일부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게 한다. 남성적 시각에서 성폭력 문제를 보는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앞서 송 장관은 이른바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다’는 등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라 사과한 바 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공직기강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공직기강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송 장관이 주관한 이날 간담회에는 야전부대에서 활동하는 성고충전문상담관 11명이 참석했다. 성고충전문상담관은 병영 내 성폭력 피해자 상담과 성폭력 예방활동을 하는 인력을 말한다.
 
송 장관은 “(성폭력) 피해를 보고도 문제를 제기하지 못하는 잘못된 문화를 하루빨리 개선해야 한다”며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고충을 말하고 부대의 적시 조치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전문상담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권력관계에 의한 성폭력 근절은 새로운 시대적 과제”라며 “민주사회의 국민적 요구에 답하는 민주 군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를 방문한 마이클 터너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를 방문한 마이클 터너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