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젊은빙상인연대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하라"

빙상 선수와 지도자 등으로 구성된 '젊은 빙상인 연대'는 9일 대한체육회의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9일 오후 서울 올림픽파크텔 앞에서 '젊은 빙상인 연대' 관계자들이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의 관리단체 지정 여부는 이날 열리는 대한체육회 이사회에서 결정 난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 올림픽파크텔 앞에서 '젊은 빙상인 연대' 관계자들이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의 관리단체 지정 여부는 이날 열리는 대한체육회 이사회에서 결정 난다. [연합뉴스]

 
젊은 빙상인 연대 소속 10여 명은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 앞에 모여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은 대한민국 빙상 정상화의 시작이자 빙상 발전의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빙상계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빙상인들과 체육 전문가들이 모여 대한민국 빙상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 대안을 제시하는 '빙상개혁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젊은 빙상인 연대엔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했던 김아랑(고양시청), 김민석(성남시청), 노선영(콜핑팀) 등이 참가했다. 그러나 훈련 중이라 평화적 집회에 참석하지 못해 '빙상연맹 관리단체 지정 촉구 성명서'에 이름을 올리기로 했다. 
 
체육회는 이날 오후 이사회에서 빙상연맹의 관리단체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