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병 앓는 살인전과자 병원서 탈출…경찰 추적 중

광주서 치료감호 도중 달아난 살인 전과자 김모(48)씨. [광주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광주서 치료감호 도중 달아난 살인 전과자 김모(48)씨. [광주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정신분열 증상을 앓고 있는 40대 살인 전과자가 치료 감호를 받던 중 폐쇄 병동에서 탈출해 경찰과 교정 당국이 추적하고 있다. 병원 측이 폐쇄 병동의 문을 열어놓은 데다가 늑장신고를 한 것으로 밝혀져 부실 대처가 도마 위에 올랐다.
 
9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0분쯤 광주 광산구 한 정신병원 폐쇄 병동에서 김모(48)씨가 도주했다.  
 
김씨는 병원 관리 직원이 출입문을 잠그지 않은 사이 달아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씨는 검은색 바지에 흰색 줄무늬 티셔츠를 입고 나갔는데, 그가 사복으로 갈아입고 병실을 빠져나가는 동안 확인하러 들어온 사람은 없었다.  
 
조현병 환자인 김씨는 2011년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은 다른 환자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복역 뒤 조현병이 심해져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후 8시 30분쯤 약을 주러 병실에 갔다가 김씨가 사라진 것을 발견한 병원 직원들은 직접 건물 내부를 살피며 김씨를 찾았다. CCTV를 통해 김씨가 엘리베이터를 탄 모습을 확인한 후 오후 10시 30분 광주보호관찰소에 신고했다.  
 
지난 2015년 8월에도 대전의 한 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던 연쇄 성폭행범이 달아난 바 있다. 특수강간범 김선용(당시 33세)은 화장실에 가겠다며 수갑을 풀어달라고 한 뒤 화장실에서 달아났다. 그는 다음날 오전 대전의 한 상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뒤 자수했다.  
 
지난해 8월 나주의 한 정신병원에서 탈출한 살인미수 전과자 유태준(당시 48세)은 78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법원은 정신질환을 앓는 상태에서 범행한 사람에 대해 검찰의 청구를 받아들여 치료감호를 명한다. 치료감호와 형이 함께 선고된 경우 치료감호를 먼저 집행하며 이는 형 집행 기간에 포함된다. 심신 장애가 있거나 소아기호증, 성적가학증 등이 있으면 최대 15년, 마약이나 알코올 중독자는 최대 2년까지 치료감호 시설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살인 범죄자의 경우 치료를 계속할 필요가 있거나 재범 위험이 클 때 총 3차례, 2년씩 치료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