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롯데 4개점, 중소 지역업체와 다양한 상생 추진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역 롯데백화점 4개점은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지역 중소업체들의 경제적 어려움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단순한 지역상품 판매 홍보 행사를 넘어 지역 중소업체와 함께 성장·발전을 위한 지원행사 개최와 전문관 유치 등 다양한 상생 활동을 잇따라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먼저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은 오는 12일까지 서면시장에 위치한 청년창업공간 청년몰의 홍보와 매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생상품전'을 진행한다.



이 행사에서는 100% 핸드메이드로 만드는 베이커리 '폴레폴레'를 비롯해 착즙쥬스와 시리얼을 판매하는 '리얼농부', 돈까스 전문 '랑식당', 쭈꾸미 타코야끼 '크라켄' 등 청년몰의 대표 먹거리를 선보인다.



서면시장 청년몰은 지난해 상반기 중소기업청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부산진구가 서면시장 내 빈 점포 20여 곳을 새로 단장하는 사업 중 하나로 조성된 청년 창업 공간이다. 이색 아이디어 상품과 먹거리를 중심으로 청년 브랜드가 지난 3월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부산 롯데백화점 4개점은 지역 특산물과 우수 중소기업상품을 백화점에서 만나볼 수 있는 상생 전문관도 적극 유치·운영해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달 19일 동래점은 2층에 부산지역의 향토특산물 초기창업기업을 돕기 위한 상생 전문관인 '부산향토 특산물관'을 개장했다. 이 상생 전문관은 부산지역 우수 향토 특산물 기업이 백화점의 대형 유통망으로 판로 개척을 지원받아 안정적인 매출과 수익 향상이 되도록 롯데백화점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마련했다.



이 곳에는 순은 접시, 브로치 등을 제작하는 '영진산업'과 프리미엄 수제 주얼리 제작 브랜드 '온담' 등 지역 우수 공예품 업체 6곳을 비롯해 과일 숙성 야채 간장을 개발해 판매하는 예비사회적기업인 '소풍메이드윤'과 농장에서 고구마를 직접 재배 가공해 간식 제품을 만드는 영도마을기업 '조내기고구마' 등 식품업체 7곳 등 총 15곳이 입점해 영업 중이다.



또 최근 경제적 약자들이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힘을 모으는 사회적경제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광복점이 부산시와 함께 지역에서는 최초로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과 매출 활성화를 위한 생산자 직거래 상설매장인 '부산 사회적경제기업 상생협력관'을 지난해 10월 선보였다.



지하 1층 식품관에서 문을 연 부산 사회적경제기업 상생협력관은 6개월 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입점한 업체 30여 곳의 생산자 직거래 매장으로, 단기 행사가 아닌 전문관으로 상시 운영되고 있다.



이 곳에서는 희망기장의 미역, 부산남항 고기빵 등 먹거리를 비롯해 기장군 담쟁이 수제비누, 영도 행복을 만드는 사람들의 은행나무 도마 등 사회적경제기업 상품의 판로확대 및 홍보에 많은 도움이 되면서 월평균 5000만원 상당의 판매실적을 기록할 만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앞서 부산본점은 2014년 12월 부산지역 백화점에서는 처음으로 중소기업의 우수상품을 한데 모아 정식매장으로 들어선 '드림플라자'를 개장했다. 이 곳은 롯데백화점이 매장 인테리어 비용과 판매사원 인건비 등 전반적인 비용을 부담해 운영하는 매장이다.



지난해 9월 7층 행사장에 지하 1층 패션잡화 매장으로 이동한 드림플라자에는 디자이너 스카프·머플러 전문 브랜드 모가비를 비롯해 기능성 장갑 아리체, 선글라스 엘레가, 패브릭 가방 루바니, 유아용품 브랜드 베베뉴 등 10여개 브랜드가 장신구, 생활용품, 가방, 유아·아동 용품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월 6000만~7000만원 상당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이같은 전문관 개장과 함께 지역 우수업체의 판매 확대를 위한 행사도 다채롭게 지원하고 있다. 광복점은 상반기 '전국 사회적연합 기획전'을 비롯해 부산·인천 사회적 경제기업 상품전과 경남 6차산업 우수상품전, 전국 사회적 경제기업 특별전 등 다양한 지역상생 행사를 개최했다.



더불어 오는 17~22일 경북도 우수상품과 함께하는 핫 썸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어 8월에는 '영호남 6차산업 교류전'을, 9월에는 '추석마중 상생협력 상품전'을, 10월에는 '부산시와 함께하는 중소기업 우수상품전' 등을 열 계획이다.



센텀시티점도 지난 4월 부산 중소기업 상품전, 5월 전국 사회적기업&마을기업 우수상품전을 개최했고, 오는 9월에는 '부산 마을기업 선물세트 모음전', 10월과 12월 '중소기업상품전'과 '마을기업 우수상품전'을 각각 개최할 계획이다.



롯데쇼핑 홍보팀 정호경 팀장은 "우수한 상품력을 갖추고도 판로나 홍보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업체들이 많다"며 "어려운 경제상황에 지역업체의 발전과 상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백화점 유통망을 활용해 다양한 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