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국 동굴 소년 4명 구조…'기적의 생환' 어떻게 이뤄졌나

7일(현지 시간) 구조를 준비하는 태국 네이비실. [태국 네이비실=AP]

7일(현지 시간) 구조를 준비하는 태국 네이비실. [태국 네이비실=AP]

 
태국 북부의 한 동굴에 갇힌 소년들이 기적적으로 생환했다. BBC에 따르면 태국 당국은 8일(현지시간)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에 갇혀있던 유소년 축구팀 소년 12명과 코치 1명 중 소년 4명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고립 16일 만의 생환이다.  
 
태국 네이비실과 다국적 구조 전문가 등 18명의 구조팀은 우선 건강이 좋지 않은 4명의 소년을 구조했다. 
 
동굴 밖으로 얼굴을 가장 먼저 드러낸 생환자는 몽꼰 분삐엠(14)이었다. 이어 세 명의 소년이 무사히 동굴을 빠져나왔다. 소년들은 동굴 앞에 설치된 의료 캠프에서 건강 상태를 점검받고 앰뷸런스에 실려 시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 명은 의사의 집중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로 알려졌다.  
 
소년들은 자신의 전담 구조대원과 로프로 연결된 채 흙탕물을 헤쳐 나왔다. 동굴 안은 배수 작업으로 물이 많이 빠져 걸을 수 있는 구간도 있었지만 1㎞는 잠수를 해야 했다. 이를 위해 소년들은 오랫동안 잠수를 해도 벗겨지지 않는 얼굴 전체를 덮는 마스크 모양 호흡기를 착용했고 공기통은 전담 구조대원과 공유했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흙탕물 구간을 무사히 통과하고 나면 마지막 2㎞는 걸어서 나올 수 있는 공간이었다. 4명의 소년은 모두 마지막 구간을 자신의 발로 걸어 나와 기다리던 사람들의 환호를 받으며 동굴을 완전히 빠져나왔다.
 
8일(현지 시간) 태국 북부 탐루앙 동굴에서 구조된 소년들을 앰뷸런스가 실어 나르고 있다. [EPA=연합뉴스]

8일(현지 시간) 태국 북부 탐루앙 동굴에서 구조된 소년들을 앰뷸런스가 실어 나르고 있다. [EPA=연합뉴스]

애초에 소년들은 잠수할 줄 모르는 데다 건강 문제까지 있어 탈출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때문에 태국 당국은 동굴 안의 물을 빼내는 배수 작업에 몰두하면서 다양한 방법을 강구했다. 하지만 비 소식이 전해지면서 당국은 잠수 탈출을 결단했다. 
 
소년들은 발견된 다음 날인 3일부터 구조대원들과 수영법과 잠수 장비 사용법을 배워왔다. 소년들 자신도 잠수 탈출에 대한 의지가 있었다. 첫 번째 시도는 성공적이었다.  
 
1차 구조 작전은 현지시간 오후 9시에 일단 중단됐다. 당국은 9일 오전 9시 구조 작업을 재개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