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환송 나온 추미애에 덕담한 文대통령 “가장 행복한 당대표”

인도와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앞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도와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앞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인도와 싱가포르 국빈 방문 출국길에 오르면서 환송 나온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과정이야 힘들었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역대 가장 행복한 당대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공항 환송행사에 참석한 추 대표에게 이같이 덕담하며 “(당에) 젊은 사람들이 많이 들어왔으니까 당에서 연수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날 홍영표 원내대표 등과 같이 나온 추 대표는 “대표 재직 중 못한 것 중 하나가 교육 연수프로그램인데 그 부분이 조금 아쉽다”고 답했다고 당 관계자가 전했다.
 
이에 대해 추 대표는 “대표 재직 중 못한 것 중 하나가 교육 연수프로그램인데 그 부분이 조금 아쉽다”고 답했다. 추 대표는 다음달 임기가 끝난다.  
 
문 대통령은 출국하며 “인도와 싱가포르는 전략적으로 볼 때 한반도 주변의 4대 강국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중요도로 비교하면)언론이나 일반적인 관심은 떨어지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오후 (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안착, 3박 4일간의 인도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그는 이날부터 인도에서 정상회담 및 기업현장 방문,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 등 일정을 소화한 뒤 11일 싱가포르로 이동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