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국 동굴소년들 ‘기적의 생환’

태국 치앙라이 동굴에 2주째 갇혔던 유소년 축구팀 코치와 선수들이 기적적으로 속속 생환하고 있다.
 

침수로 고립된지 2주일 만에
13명 중 4명 구조, 병원 이송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구조 당국은 이날 동굴에 있는 13명 가운데 4명을 구조했다.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구조작업을 시작했고, 오후 5시 40분쯤 첫 번째 생환자인 몽꼰 분삐엠(14)이 동굴을 빠져나오는 데 성공했다. 이어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두 번째 소년이 동굴에서 나왔고, 이후 2명이 추가로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한 명은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굴에서 나온 이들은 의료진 텐트에서 건강상태를 점검받고 헬기로 치앙라이 시내 쁘라차눅로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동굴 내 정확한 사정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구조현장을 지휘하는 나롱삭 오솟타나콘 치앙라이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이 디데이(D-day)”라며 ‘세기의 구출작전’ 개시를 알렸다. 그는 “생존자들은 1인당 2명의 다이버와 함께 차례로 구조될 것”이라며 “날씨와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구조하기에) 좋다”고 말했다. 구조에는 호주 등에서 온 동굴 구조 전문가 등 13명과 해군 5명이 투입됐다. 당국은 구조에 착수하기에 앞서 며칠간 동굴 내 물을 퍼내 수위를 낮췄다.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클럽에 소속된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관광을 위해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
 
AP통신은 "남아 있는 소년들과 코치 전원을 구조하기까지 날씨와 동굴 내부 상황에 따라 작전은 2~4일가량 지속될 수 있다”고 전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