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덜그럭거리는 틀니 즉시 고쳐야 오래 써”

 틀니는 맞춘 이후부터가 중요하다. 틀니 사용자 스스로 올바른 틀니 관리법을 실천해야 오랫동안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틀니 관리를 가볍게 여기면 구강·잇몸 건강을 잃을 수 있다. 전신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대한치과보철학회 안수진(사진) 이사에게 틀니 관리의 중요성와 올바른 틀니 관리법에 대해 들었다.
 

인터뷰 대한치과보철학회 안수진 이사

 
틀니 관리에 소홀한 사람이 많은가.
 
“틀니 사용자의 절반 이상은 잘못된 방식으로 틀니를 관리한다. 틀니 사용자는 틀니를 올바르게 세정·보관하고 정기적으로 치과 검진을 받는 습관을 들여야 구강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틀니는 자가 관리가 8할이다. 대한치과보철학회에서 틀니 사용자를 대상으로 틀니 세척, 치과버스 이동진료, 건강 강좌 같은 행사를 통해 틀니 관리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알리는 이유다. 올해가 3회째다. 이 같은 활동으로 틀니 전용 세정제로 올바르게 틀니를 관리하는 비율이 2015년 20.2%에서 2017년 37.8%로 개선됐다.”
 
 
틀니 사용자가 신경 써야 할 점은.
 
“틀니는 무엇보다 세척·세정 같은 위생 관리에 철저해야 한다. 식사 후에는 매번 틀니를 빼서 흐르는 물로 씻고 부드러운 칫솔모에 주방세제를 묻혀 세척하고 착용한다. 잇몸은 가볍게 물로 헹구고 혀는 칫솔질을 해준다. 하루 한 번씩 틀니 전용 세정제를 이용해 세정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자기 전에 틀니 전용 세정제 한 알을 넣은 찬물에 틀니를 담가둔다. 부분 틀니를 착용하고 있다면 좀 더 세심하게 관리한다. 청결하지 못한 부분 틀니는 인접한 치아와 잇몸에 영향을 준다. 틀니와 잇몸·치아 경계 부위로 세균이 잇몸을 공격한다. 번거로워도 부분 틀니 관리는 물론 자연치의 양치질까지 병행한다.”
 
 
처음 만든 틀니는 평생 사용하나.
 
“그렇지 않다. 틀니는 사용하는 사람의 구강 상태와 틀니 관리법에 따라 수명·마모도 등에 차이를 보인다. 한번 제작한 틀니는 평균 5~7년 정도 사용한다. 건강보험에서도 처음 틀니를 착용한 다음 7년에 한 번씩 새로 틀니를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틀니·잇몸 관리에 소홀하면 2~3년 만에 틀니를 교체해야 한다. 틀니와 잇몸에 틈이 생겨 덜그럭거리면 곧바로 틀니를 점검·수리해야만 잇몸 염증이나 통증 없이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