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CVID거론, 美 태도 유감"…폼페이오도 안만난 김정은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그를 맞이하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중앙포토]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그를 맞이하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중앙포토]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예상과 달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북한 매체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났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6일부터 약 9시간에 걸쳐 회담했다.
 
이번 방북에서 양측은 비핵화 검증 등 핵심 사안을 논의할 워킹그룹을 구성하기로 합의하고 동창리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방법을 협의할 후속 회담을 할 예정이다. 오는 12일에는 판문점에서 6.25 전쟁 때 실종된 미군 유해의 송환 문제를 논의한다. 
 
그러나 양측의 회담이 순조롭지 않았다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7일 오전 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김 부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어제 심각한 논의를 생각하느라 잠을 잘 못 주무신 것 아니냐"며 뼈있는 인사말을 건네며 "분명히 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말한 데 대해, 폼페이오 장관이 "나 역시 분명히 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답하는 등 신경전을 연출하기도 했다.
 
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에 상당하는 합의문도 나오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을 떠나기에 앞서 기자단에 "비핵화 시간표와 북한의 핵·미사일 시설의 신고 문제를 논의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논의의 모든 요소에서 우리는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앞서 백악관과 미 언론은 장관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을 예상했다. 지난 2일(현지시간)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 지도자와 그의 팀을 만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산책 중인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산책 중인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이 불발된 데 대해 추측을 내놓고 있다. 참여정부 시절 남북대화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북쪽을 찾는 상대방이 가져온 메시지를 들어보고 최고지도자가 나설지를 결정한다"며 "만약 미국쪽에서 오늘 오전까지 북한이 원하는 답을 줬다면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은 성사됐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미국에 요구한 미국의 관계개선과 안전보장 시간표에 대한 답이 없자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접견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북한이 불만 섞인 입장을 내놓은 것도 눈길을 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직후 북 외무성이 "조미 고위급회담서 미국의 태도에 대해 실로 유감스럽다"고 발표했다. 외무성은 "미국 측은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배치되게 CVID요, 신고요, 검증이요 하면서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 나왔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