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항서 국내 첫 붉은불개미 여왕개미…"번식 가능성"

전문가들이 붉은불개미에 대한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문가들이 붉은불개미에 대한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외래 해충인 붉은불개미 여왕개미가 인천항에서 발견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7일 붉은불개미가 처음 확인된 지점에서 80m 떨어진 곳에서 추가로 여왕개미 한 마리와 애벌레 16마리, 일개미 560여 마리가 나왔다고 밝혔다.
 
붉은불개미의 여왕개미가 발견된 것은 국내 최초다. 국내에서 알을 낳았다는 뜻으로 단순 유입을 넘어 번식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기존까지는 여왕개미가 되기 전 미수정 암개미인 공주개미만 발견됐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붉은불개미 유입 시기는 올해 봄으로 추정된다며, 아직 초기 단계의 군체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독을 갖고 있는 붉은불개미(왼쪽)와 붉은불개미에 물렸을 때의 모습.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있다고 해 불개미라 한다. [중앙포토]

독을 갖고 있는 붉은불개미(왼쪽)와 붉은불개미에 물렸을 때의 모습.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있다고 해 불개미라 한다. [중앙포토]

붉은불개미는 남미가 원산지인 외래해충으로 미국과 남미에서는 이 개미에 물려 사망한 사례도 소수 나온다. 아시아에서는 아직 사망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붉은불개미의 독성이 꿀벌보다 약간 위험한 수준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붉은불개미가 가축에게 피해를 주고 전기설비 등을 망가뜨릴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9월 부산항 감만부두 야적장을 시작으로 올해 2월 인천항 컨테이너, 5월 부산항 컨테이너, 지난달 평택항 야적장과 부산항 허치슨 부두 야적장에 발견됐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