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당 “장하성 ‘코드’ 탈락시킨 ‘청와대 윗선’ 밝혀내야”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 [중앙포토]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 [중앙포토]

바른미래당이 7일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의 국민연금 인사개입 논란에 대해 “국민 노후를 담보로 부정 인사 개입한 장하성 실장의 ‘코드’를 탈락시킨 윗선의 실체와 그 또 다른 부정 ‘코드’를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성주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단순히 장하성 실장 개인에 의한 인사 추천이나 권유의 문제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대변인은 “국민노후자금 635조원을 통해 민간기업 경영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의 인선은 ‘연금 사회주의’를 내건 문재인 정부에서 특히 민감한 문제였다”며 “국민 노후를 담보로 정부가 민간의 영역에 개입한다는 것은 자금 손실의 위험성뿐만 아니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원리에도 상충한다”고 했다.
 
그는 “기금운용본부장의 인사는 기금이사추천위원회를 통한 객관성과 독립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그런데도 ‘기회의 균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를 내건 문재인 정부는 이를 철저히 위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장하성 실장이 공모절차 시작도 전에 곽태선 대표에게 지원을 권유하면서 기회는 불균등해졌고, 공모 과정에 인사 책임자인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이 공모자와 만나면서 과정은 불공정해졌다”며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최고 평가를 받은 공모자가 탈락하면서 결과는 부정해졌다”고 했다.
 
그는 “장하성 실장의 코드를 탈락시킨 윗선의 실체와 그 또 다른 부정 코드를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며 “국민연금을 국민 뜻과 상관없이 사용하겠다는 청와대의 부정코드에 국민은 불안하기만 하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