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진 여고생 사진 품고 다녔다는 전남경찰청장…왜?

경찰과학수사대 대원들이 지난달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야산에서 발견된 A양(16) 시신을 발견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뉴스1]

경찰과학수사대 대원들이 지난달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지석리 야산에서 발견된 A양(16) 시신을 발견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뉴스1]

전남지방경찰청이 강진 여고생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일 당시 시신 수습이 늦어지자 실종된 A양(16)의 사진을 품고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A청장은 지난달 청사에서 만난 지인과의 자리에서 A양의 사진을 품고 다녔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이에 A청장이 경찰의 수사력을 총동원했지만 성과가 없자 A양을 찾기 위해 비과학적인 방법까지 동원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A양은 지난달 16일 아버지 친구인 용의자 김모(51)씨와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실종됐다. A양은 같은 달 24일 실종 신고된 지 9일 만에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 정상(해발 250m)에서 50m 아래인 200m 지점에서 발견됐다.  
 
A청장은 이에 대해 뉴스1을 통해 “그냥 후일담으로 참고만 했으면 한다. 관심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이날 강진 여고생 사건 중간수사 브리핑에서 정밀감식을 의뢰한 용의자 김씨의 물품에서 A양의 DNA가 검출됐다며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