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산 주점 방화 피해자 1명 더 숨져…사망자 5명으로 늘어나

6월 17일 오후 불이 난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 주변에 소방차가 출동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연합뉴스]

6월 17일 오후 불이 난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 주변에 소방차가 출동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군산 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받던 김모(58)씨가 6일 오후 4시 15분께 숨졌다.
 
지난달 22일 추가 사망자가 발생한 데 이어 이날 김씨가 숨지면서 사망자는 모두 5명으로 늘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동군산병원에 입원해 있던 김씨는 서울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이날 끝내 숨졌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서울의 한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가 유명을 달리했다”며 “다른 피해자 일부도 위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방화 용의자 이모(55)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9시 50분께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 입구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이 불로 김씨를 포함해 5명이 숨지고 29명이 화상을 입었다. 이씨는 불을 지르는 과정에서 몸에 불이 붙어 전신 70%에 2도 화상을 입었으며, 현재 피부 이식을 하지 않으면 생명이 위태로울 정도로 상태가 심각해 곧 수술을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