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5개국 재외동포, 전주서 한국의 전통문화 배워요"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 세계 각지에 퍼져있는 재외동포 아동·청소년들과 한글학교 교육자들이 전통문화 중심도시 전북 전주에서 한국 고유의 정신과 우수한 전통문화를 배울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전주시가 주최하고 전당이 주관하는 '2018 재외동포 한국전통문화연수'를 오는 11일부터 28일까지 25개국 68명의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11일부터 20일까지는 아동·청소년, 19일부터 28일까지는 한글학교 교육자를 대상으로 두차례에 나눠서 진행된다. 연수에는 미국, 프랑스, 중국 등 25개국 재외동포가 참여한다.



아동·청소년들은 10일간 한글 교육과 함께 전주한옥마을 투어를 비롯해 풍물·판소리·탈춤 교육, 도자기·비빔밥·한지 만들기 체험, 전통예절교육 등 모국의 다양한 전통문화를 배우게 된다.



특히 한글 교육은 전주교대 재학생들로 구성된 강사진들이 기존의 강의방식에서 벗어나 음악과 미술, 마술, 스토리텔링, 레크리에이션 등을 통해 모국어를 좀 더 친숙하게 배울 수 있도록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글학교 교육자들의 경우 외부 전문가들을 초청해 한국문화에 대한 특강을 벌인다. 또 마당극 관람, 닥종이 공예, 부채춤·한삼춤, 한복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강병구 한국전통문화전당 직무대리는 "다양한 체험과 교육을 통해 모국을 이해하고 또 한국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소중한 시간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전주와 한국의 훌륭한 홍보대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