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IFA, 크로아티아에 8000만원 벌금 부과...마케팅 규정 위반

덴마크와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승리한 직후 사망한 옛 동료를 추모하는 티셔츠를 노출한 크로아티아 골키퍼 수바시치가 FIFA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았다. [EPA=연합뉴스]

덴마크와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승리한 직후 사망한 옛 동료를 추모하는 티셔츠를 노출한 크로아티아 골키퍼 수바시치가 FIFA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았다. [EPA=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참가 중인 ‘발칸의 전사들’ 크로아티아가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마케팅 규정 위반으로 거액의 벌금을 부과 받았다.
 
FIFA는 6일 징계위원회를 통해 크로아티아축구협회에 7만 달러(78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덴마크와 치른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도중 FIFA의 승인을 얻지 않은 음료를 사용하며 해당 제품의 로고를 노출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FIFA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미국의 글로벌 기업 코카콜라와 음료 부문 공식 스폰서십을 맺고 있으며, 코카콜라가 제조하는 이온음료를 경기 중 선수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FIFA의 허가를 받지 않은 음료를 사용할 경우 반드시 상표를 떼어내거나 가려야 한다.
 
FIFA는 경기 직후 개인적으로 가져온 옷을 착용한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에 대해서는 ‘장비 운용 규정 위반’을 이유로 경고 조치했다. 수바시치는 과거 경기 도중 사망한 옛 동료 호르보에 쿠스티치의 얼굴이 인쇄된 티셔츠를 착용했다. 수바시치는 덴마크전에서 환상적인 선방으로 팀 승리를 이끈 뒤 해당 티셔츠를 입고 눈물을 흘렸다.  
 
크로아티아는 아르헨티나와 조별리그 경기에서도 1만3000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은 바 있다. 당시 크로아티아를 응원하는 일부 훌리건들이 주변 축구팬들을 폭행하고, 그라운드 위로 이물질을 던지는 등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