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30살 수호 나무 살려라 … MRI 찍고 영양제 놔주고

지난달 26일 장맛비에 부러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수령 530년 넘은 느티나무 . [사진 수원시]

지난달 26일 장맛비에 부러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수령 530년 넘은 느티나무 . [사진 수원시]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에는 ‘느티나무’라는 이름이 붙은 곳이 많다. 왕복 6차선 도로 위를 지나는 육교도, 네 갈래길의 이름도 ‘느티나무 사거리’다. 인근 단오어린이공원에 있는 높이 33.4m, 둘레 4.8m의 530년 이상 된 느티나무 때문이다.
 

장맛비에 ‘영통 느티나무’ 쓰러져
경기 등 지자체 보호수 점검 나서

하지만 지난 3일 직접 본 나무의 모습은 초라했다. 가지는 없고 남은 기둥 윗부분은 껍질이 벗겨져 옅은 주홍색의 속살을 드러냈다. 지난달 26일 내린 장맛비로 나무가 위에서 세 갈래로 찢기듯 부러진 탓이다. 주민 강모(75)씨는 “우리 동네 수호신같은 나무라 부러진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 나무의 가지는 조선 정조대왕 시절인 1790년 수원화성의 서까래로도 쓰였다고 한다. ‘전쟁 등 나라에 큰 위험이 생기기 전에는 나무가 울음소리를 냈다’는 설화도 전해진다. 그래서 1982년 10월엔 보호수로 지정됐고 2017년 5월에는 대한민국 보호수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느티나무는 노후화로 내부가 썩어 생긴 동공(洞空) 때문에 부러졌다. 수원시 관계자는 “보호수는 신성한 나무라 가지치기 등도 함부로 못 한다”라며 “동공이 커지면서 나무 속은 약해졌는데 비바람이 불어 무게를 견디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수원시는 나무 살리기에 나섰다. 다행히 나무뿌리는 살아있다. 느티나무 옆에는 새싹(맹아)이 올라오고 있고 기존 느티나무에서 떨어진 씨에서 나온 묘목(실생묘)도 발견됐다. 수원시는 새싹이나 묘목을 키워 후계목을 육성하는 방안 등을 고민하고 있다.
 
수원시를 포함해 경기도에는 1078그루의 보호수가 있다. 경기도도 보호수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문제가 있으면 영양제 투여, 방부(防腐)처리, 지지대 설치 등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나무 속 동공 측정을 위해 ‘나무 MRI 기계’인 나무단층촬영기 ‘아보톰’(ARBOTOM)도 투입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영통 느티나무는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복원방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