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북 영화분야 교류…정우성·문성근·이준익 등 남북영화특위 위촉

[영화진흥위원회 제공=뉴스1]

[영화진흥위원회 제공=뉴스1]

 
배우 정우성과 문성근, 이준익 감독 등 11인이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5일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는 첫 공식 회의를 개최했다고 알렸다.
 
남북영화특위는 그동안 단절되었던 남북 영화 분야 교류 재개를 통해 남북 민족공동체 정서를 공유하고, 남북 영화계의 유대를 조성해 적극적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과 배우 문성근(前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추진특별위원회 위원)이 공동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또한 이준동(영화진흥위원회 부위원장, 영화 ‘버닝’ ‘시’ 제작), 조선희(소설가, 서울문화재단 대표 역임), 이준익(영화감독), 정우성(영화배우), 김조광수(영화감독, 청년필름 대표), 이주익(보람엔터테인먼트 대표, ‘만추’ 제작), 이진숙(‘밀정’ 등 기획 및 제작, 북한대학원대학교 석사 수료), 김소영(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교수), 이우영(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북한영화관련 유력 전문가)을 포함해 총 11명의 위원이 위촉됐다.  
 
영화진흥위원회 측은 “이번 회의를 통해 남북영화특위는 과거 특위의 사업계획 및 현재까지의 추진내용을 공유하고 남북영화교류의 실질적인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며 “실현 가능성이 높은 사업 중점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성근 위원장은 “그 동안 남북관계가 쉽지 않았으나, 남과 북을 이어주는 교량 역할을 영화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쉬운 것부터 하나씩 추진할 것”이라며 “오늘 회의는 무엇보다 영화교류가 3차 정상회담에서 의제화되면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모은 것이 요점”이라고 밝혔다.  
 
배우 정우성은 “북한영화에 대한 많은 정보와 내용을 공유할 수 있어 좋은 자리였고, 앞으로 특위활동에적극 참여하겠다”라고 밝히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2003년부터 2008년까지 유사한 성격의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추진특별위원회’가 운영되었다. 당시 남북영화교류 기획개발 지원사업 개발, 남북문화교류센터 설립 제안, 남북 저작권 교류협력 심포지엄 개최 등 남북 영화계가 공조할 수 있는 다양한 교류협력 방안을 제안하고 실행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