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남 율촌산단에 5700억 들여 이차전지 공장 건설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율촌산단에 이차전지 제조 공장 설립을 위해 2020년까지 5700억 원을 투입된다.



여수시는 5일 오전 광양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여수시와 전라남도, 광양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포스코 ESM이 율촌산단에 5700억 원을 투자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일 취임한 권오봉 여수시장은 율촌산단에 이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공장을 설립하는 내용의 민선 7기 첫 투자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협약식은 권오봉 여수시장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투자기업 측에서는 유성 ㈜포스코 기술투자본부장, 김준형 ㈜포스코 ESM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은 ㈜포스코 ESM이 율촌 제1산단 2-2블록 16만5287㎡ 부지에 57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4만 t 규모의 이차전지 원료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설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포스코 ESM은 우선 내년까지는 1200억 원을 들여 연간 6000t 규모의 생산시설을 설립하고, 2020년까지 4500억 원을 투자해 양극재 제조공장을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일자리 창출은 340여 명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포스코 ESM은 ㈜포스코와 ㈜휘닉스소재가 공동 출자해 2012년 설립한 이차전지 소재 전문기업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민선 7기 출범 후 첫 투자협약이라 의미가 크다"면서 "오늘 협약이 시민들에게 약속한 국내 3대 휴양관광 도시 진입, 시민 1인당 소득 3만 달러 달성, 정주 인구 30만 회복 기반조성을 향한 힘찬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이어 "투자 기업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민 우선채용과 지역 업체 이용, 지역 생산품 우선구매 등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차전지 사업은 IT, 모바일, 전기차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의 중심으로 미래 친환경 핵심사업으로 꼽히고 있다.



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