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철 "김정은 위원장, '남쪽 음악도 방송도 들여오라' 지시"

남북통일농구대회 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5일 오전 평양 고려호텔에서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통일농구대회 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5일 오전 평양 고려호텔에서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통일농구 대회에 모습을 드러낼지 관심이 쏠렸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재 지방 현지지도 중이라 대참관이 어려울 것이라고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5일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평양 고려호텔에서 남북통일농구대회 단장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환담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환담 자리는 북측에서 2시간 전에 연락해 이뤄졌다.  
 
조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류경정주영) 경기장이 너무 훌륭하다”며 운을 뗐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어제 경기는 텔레비전을 통해 보셨다”며 “여러분들이 우리 국무위원장께서 혹시 오시지 않겠나 기대속에 있다는 말씀도 전해들으셨다. 지금 국무위원장께서는 지방 현지지도 중이라 경기를 보지 못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조명균 장관께 이해를 구하고 간단히 얘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라고 조언하셨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이번 대회를 통한 양국 정상의 판문점 선언 이행 의지도 확인했다.
조 장관이 “출발 전에 대통령께서 북측에 가면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남측의 의지를 잘 전달해달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하자, 김 부위원장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제안한 이번 남북통일농구대회가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실질적인 움직임이 아니겠느냐”고 화답했다.  
 
방북중인 남북통일농구경기단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5일 오전 평양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부위원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스1]

방북중인 남북통일농구경기단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5일 오전 평양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부위원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스1]


김 부위원장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 대회를 하나하나 챙겼다고 전했다. 김 부위원장은 “경기 도중에 선수들을 소개할 때 남측 음악을 들려주라는 국무위원장의 말씀이 있었다”며 “남측에서 방송도 들여오고 음악도 가져오라고 지시하셨다”고 말했다. “그런 특별한 관심 속에서 마련된 농구경기”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조 장관은 “세심한 배려 감사드린다. 아나운서가 (농구 경기) 중간 방송을 하는 건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감사를 전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번 대회는 국무위원장이 제안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호응이 참으로 고맙다”며 “이런 흐름이 계속되면 북남관계는 좋은 길로 뻗어 나갈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남쪽에서 진행될 탁구 경기 및 사격 대회에도 참석할 뜻을 밝혔다.  
 
조 장관은 “이런 마음으로 판문점 선언을 이행해나가면 상당히 빠른 속도로 가시적인 성과들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는 통일농구대회 여자 친선경기가 열린다. 남자 친선경기는 오후 5시에 시작할 예정이다. 이후 저녁 8시에는 최휘 위원장이 주최하는 환송 만찬이 있다.  
 
평양=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