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올 출산율 1명 아래로…지구상 유일한 0점대 국가

저출산이 심화되면서 올해 출산율이 1명 밑으로 추락하고, 출산아동이 2022년 이전에 20만명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5일 위원회 본회의에서 이런 예측을 담은 현실 진단 자료를 공개했다. 지난해 출산율(1.05명)이 겨우 1명에 턱걸이 했는데, 이번에 그 밑으로 추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출산아동은 32만명대로 떨어진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정부,"출산아동 2022년 전 20만명대로 추락"

올 1~4월 출산아동이 11만7300명으로, 지난해보다 9.1% 감소했기 때문에 1명 밑으로 떨어지는 게 기정사실로 굳어졌다. 저출산위원회는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2022년 전에 한 해 출생아동이 20만명대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50만명대이던 출산아동이 2002년 40만명대로 떨어졌고, 15년 만에 지난해 30만명대로 떨어졌다. 30만명대가 5~6년 지속하다 곧바로 20만명대로 추락하게 된다.
 
통계청의 2016년 장래인구 추계에서 출산아동이 30만명대로 떨어지는 시기를 2035년으로 내다봤으나 지난해 그리됐다. 18년 당겨졌다.
 
저출산 해소될까
유엔인구기금(UNFPA)가 발간한 '2017 세계인구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198개국 중 합계출산율이 1.0명 이하인 나라는 없다. 초저출산의 기준인 1.3명 이하인 나라가 한국을 포함해 9개국이다. 홍콩·마카오·키프로스·그리스 등이 1.3명, 포르투갈이 1.2명이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