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시아나 '기내식 대란', 박삼구 회장이 직접 나서 사과한 이유는

박삼구 아시아나회장이 4일 오후 노밀사태와 관련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박삼구 아시아나회장이 4일 오후 노밀사태와 관련한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에 대해 4일 공식으로 사과했다.

 
박 회장은 중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바로 다음 날인 이날 카메라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아시아나 항공은 지난 나흘간 기내식 공급 차질로 지연 출발이 속출하고 기내식 없이 운항해 반발을 샀다.
 
업계에서는 이런 박 회장의 빠른 대응이 '기내식 대란'이 '불공정 계약' 더 나아가 광범위한 '오너 갑질'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애초 그룹 내에서는 박 회장이 아닌 김수천 아시아나 항공 사장의 사과 수준에서 이번 사태를 정리하려 했다. 하지만 내부에서 이날 오후 박 회장이 직접 나서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얻었다고 한다.
 
이날 금호그룹 직원 2000여 명이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을 만들어 이번 사태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오는 금요일 저녁 박 회장의 비리를 폭로하는 집회를 열기로 한 것도 경영진에게 위기감을 준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양호 회장 등 한진그룹 총수 일가가 지금까지 각종 비위와 관련해 수사를 받고 정부기관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는 것은 익명 채팅방 제보가 시작이었다"며 "익명 채팅방을 통해 '기내식 파문'이 대한항공 경우처럼 총수 일가의 문제를 들춰내고 퇴진 요구까지 이어지는 가능성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실제로 '침묵하지 말자'라는 이름이 붙은 금호그룹 직원들의 익명 채팅방에는 이날 각종 의혹이 제기됐다. 금호그룹 직원들은 6일 저녁 예정된 광화문 집회에서 재하청 협력업체 대표의 죽음을 추모하는 의미로 검은색 옷을 입고 국화꽃을 들 예정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