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북통일농구대회 시작…김정은 모습은 아직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남자 농구팀 선수들이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남자 농구팀 선수들이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남북은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통일농구대회를 시작했다.
 
첫 경기로 양측 선수단이 한 팀을 이뤄 겨루는 혼합경기의 여자부 경기가 오후 3시40분부터 진행됐다.
 
경기장에 위치한 주석단에는 남북의 고위 인사가 자리를 함께했다. 북측에서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과 전광호 내각부총리 등이 참석했다.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남자 농구팀 선수들이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남자 농구팀 선수들이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총리실 국장, 방열 농구협회장 등이 자리했다.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기장 방문 여부가 관심사였는데, 김 위원장은 오후 3시30분 현재 참석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오후 5시 40분 시작되는 남자부 경기나 5일 예정된 친선경기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허웅 선수가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허웅 선수가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첫번째 경기인 남북 통일농구 혼합경기에는 남북 6명씩의 선수로 구성된 ‘평화팀’과 ‘번영팀’이 경기를 펼친다. 여자부 경기에선 한국의 이문규 감독과 북한 정성심 코치가 번영팀을, 북한 장명진 감독과 남한 하숙례 코치가 평화팀을 이끈다.
 
번영팀엔 지난 시즌 여자농구 MVP에 빛나는 박혜진을 비롯해 박지현, 김한별, 염윤아, 강이슬, 곽주영이 남한 대표로 들어갔다. 북측 선수엔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에서 득점왕에 오른 로숙영이 포함됐다. 장미경, 김혜연, 박옥경, 정순화, 고은경도 번영팀에서 남한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다.
 
평화팀에선 심성영, 박하나, 임영희, 고아라, 최은실, 김소담 등 남측 선수와 김은정, 김류정, 이정옥, 박진아, 홍련아, 공수연 등 북측 선수들이 뛴다.
 
여자 경기 이후 5시 40분 시작되는 남자 혼합 경기에선 허재 감독과 북한 안용빈 코치가 평화팀을, 이덕철 북한 감독과 김상식 남한 코치가 번영팀을 지휘한다.
 
평화팀엔 남측 박찬희, 최준용, 최진수, 허웅, 라틀리프, 이승현과 북측 김청일, 김남일, 원윤식, 최류리, 정성일, 김국성이 함께 손발을 맞춘다.
 
번영팀 선수는 남측 허훈, 이대성, 이정현, 정효근, 강상재, 김준일, 북측 신금별, 최성호, 조진국, 김철명, 장금철, 김진영이다.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남자 농구팀 선수들이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남북통일농구경기가 개최된 4일 오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남자 농구팀 선수들이 연습을 하고 있다. [뉴스1]

 
남북통일농구경기 대회에 참가하는 남녀 선수단 50명과 정부대표단 5명, 기자단ㆍ중계 방송팀 30명, 정부지원단 15명, 장내 아나운서 1명 등 우리 대표단 101명은 전날 군 수송기를 타고 평양에 도착했다.  
남북 선수들은 5일 청팀(남)과 홍팀(북)으로 나뉘어 친선 경기를 펼친 뒤 다른 대표단과 함께 6일 돌아올 예정이다.
 
평양=공동취재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