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뒤끝 작렬 트럼프…또 할리 데이비슨 비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유명 오토바이 업체인 할리 데이비슨을 또다시 공격했다.

할리의 유럽으로 공장 이전 비난하면서
“다른 오토바이 업체 미국 이전 협의 중”

 
미국 할리데이비슨은 유럽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생산공장 이전을 결정했다. [중앙포토]

미국 할리데이비슨은 유럽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생산공장 이전을 결정했다. [중앙포토]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할리 데이비슨이 생산시설 일부를 미국 밖으로 옮긴다고 해서, 미 정부는 미국으로 이전을 원하는 다른 오토바이 기업들과 접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할리 데이비슨 고객들은 해외 이전을 기뻐하지 않는다. (할리의) 지난해 판매는 7% 감소했다”고 꼬집었다.
 
앞서 트럼프는 지난달에도 트위터에 “우리는 (할리의 해외 이전 결정을) 잊지 않을 것이다. 할리 데이비슨은 자신들의 성공을 만들어준 사람들과 함께 100% 미국에 머물러야 한다”면서 할리의 공장 이전에 대해 강한 비난을 쏟아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트럼프가 할리 데이비슨에 대해 ‘뒤끝 작렬’ 비난을 이어가는 것은 한때 그가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기업이었기 때문이다. 트럼프는 과거 미국의 제조업을 언급할 때 종종 할리 데이비슨을 미국의 자랑이자 ‘제조업의 기둥’이라고 치켜세우곤 했다.
  
그러나 할리 데이비슨은 최근 유럽연합(EU)의 보복관세를 피하기 위해 미국 내 일부 생산시설을 해외로 이전키로 결정했다. EU와의 무역전쟁에서 가장 먼저 항복을 한 기업인 셈이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할리 데이비슨에 대해 신뢰를 보냈던 것은 가장 미국적인 기업 중 하나로 ‘미국 우선주의’를 상징할 수 있는 기업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이런 기업이 가장 먼저 미국을 떠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이 크게 불편해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할리 데이비슨은 미국 내 오토바이 판매업체 가운데 가장 인기있는 브랜드로 일본의 혼다, 야마하, 사와사키 등과 경쟁하고 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