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농구 방북단이 '공군 수송기' 타고간 숨겨진 이유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의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 등이 3일 북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수송기에서 내리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의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 등이 3일 북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수송기에서 내리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 공군 수송기(C-130H)가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다.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우리 방북단을 실어 나르기 위해서다. 3일 오전 11시 10분경 평양 순안공항에는 방북단 101명이 군 수송기에서 내려 원길우 북한 체육상 부상 등의 마중을 받았다.  
 
원 부상 등은 깜짝 놀란 표정을 지으며 “왜 수송기를 타고 온 겁니까”“수송기는 원래 짐을 싣는 건데” 등의 말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측은 민간항공기 이용을 검토했으나 섭외 등 시일이 촉박해 군용기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수송기 안에는 평소 훈련 시 쓰는 그물형 좌석 대신 빨간색 좌석으로 교체돼 있었다.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통일농구경기에 단장으로 참가하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군용 수송기(기종 C130H)에 탑승해 군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통일농구경기에 단장으로 참가하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군용 수송기(기종 C130H)에 탑승해 군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3일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는 방북 선수단을 태운 공군 수송기 'C-130H'.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끄는 방북단은 공군 수송기 'C-130H'에 탑승,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2018.7.3 [사진 공군 제공]

3일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는 방북 선수단을 태운 공군 수송기 'C-130H'.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끄는 방북단은 공군 수송기 'C-130H'에 탑승,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2018.7.3 [사진 공군 제공]

 
이에 대해 외교가에서는 ‘미국의 대북 항공 제재를 고려한 결정이 아니었겠느냐’는 해석이 나왔다. 미국은 북한에 다녀온 선박과 비행기의 미국 내 입항을 금지하고 있다. 이를 피하기 위해 군 수송기를 이용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15년 만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대회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뜻에 따라 개최됐다. 4·27 남북 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경평축구 부활’을 언급하자 김 위원장이 “농구부터 하자”고 역제안을 했다는 것이다.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는 국가대표 선수단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군용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는 국가대표 선수단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군용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은 오는 8월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남북 단일팀 구성을 위해 오는 10일까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여자 농구 등 3개 종목 단일팀 엔트리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번 남북통일농구대회는 북한 농구 선수들의 기량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는 4일 남북 선수 혼합 경기, 5일 남북팀 간 친선경기 등 총 4차례 진행된다. 농구광으로 알려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여부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평양=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