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잉글랜드 신예 골키퍼 픽포드, '승부차기 저주' 풀었다

잉글랜드 골키퍼 픽포드가 콜롬비아와 16강 승부차기에서 상대 슛을 막아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골키퍼 픽포드가 콜롬비아와 16강 승부차기에서 상대 슛을 막아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잉글랜드축구대표팀 신예 골키퍼 조던 픽포드(24·에버턴)가 지긋지긋했던 '승부차기 저주'를 풀었다.
 
잉글랜드는 4일(한국시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잉글랜드는 그동안 월드컵과 유로 등 메이저대회에서 지독한 승부차기 불운에 시달렸다. 1990년 월드컵 4강에서 서독에 3-4로 졌고, 1998년 월드컵 16강에서 아르헨티나에 3-4로 무릎을 꿇었다. 2006년 독일 월드컵 8강에선 포르투갈에 1-3로 패했다.  
 
유로1996 4강에서 독일에 5-6, 유로2004 8강에서 포르투갈에 5-6, 유로2012 8강에서 이탈리아에 2-4로 무너졌다.  
 
잉글랜드는 이날 후반 8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추가시간 콜롬비아 수비수 예리 미나에게 헤딩 동점골을 허용했다. 연장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또 다시 악몽이 드리우는듯했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승부차기 끝에 콜롬비아를 꺾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승부차기 끝에 콜롬비아를 꺾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하지만 잉글랜드는 월드컵 승부차기에서 네번째 도전만에 승리했다. 잉글랜드는 세번째 키커 조던 헨더슨의 슛이 콜롬비아 골키퍼 다비드 오스피나에게 막혔다. 그러나 콜롬비아 네번째 키커 마테우스 유리베의 슛이 크로스바를 맞았다.  
 
잉글랜드 골키퍼 픽포드가 콜롬비아 다섯번째 키커 카를로스 바카의 슛을 왼손으로 막아냈다. 잉글랜드 마지막 키커 에릭 다이어가 성공시켜 저주를 풀었다. 
승부차기 끝에 승리한 뒤 기뻐하는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 [EPA=연합뉴스]

승부차기 끝에 승리한 뒤 기뻐하는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 [EPA=연합뉴스]

 
A매치 8경기 출전에 불과한 픽포드는 이날 왼팔을 쭉 뻗어 잉글랜드를 구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은 이번대회 4경기 모두 픽포드에게 골문을 맡겼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유로1996 4강에서 실축했던 아픔을 씻어냈다.
 
잉글랜드 골키퍼 출신 데이비드 시먼은 SNS에 '픽포드의 페널티킥 선방쇼에 오신걸 환영한다. 기가 막힌 선방이다. 가자 잉글랜드'란 글을 남겼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