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도 근로시간 평균 주57시간→주52시간 줄이기 나서

 청와대가 직원들의 근로 시간을 주52시간으로 줄이는 방안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공무원인 청와대 직원들은 주52시간 근로를 지켜야 하는 근로기준법 적용대상은 아니다”라면서도 “초과근무 단축을 위해 청와대가 솔선수범한다는 취지에서 가까운 시일 내에 지침을 공지하고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삼성, SK 사례 참고했다" 밝혀
水뿐만 아니라 金도 정시퇴근 권장
월차 제도도 도입

 
 수석ㆍ보좌관 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2   scoop@yna.co.kr/2018-07-02 14:38:48/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수석ㆍ보좌관 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2 scoop@yna.co.kr/2018-07-02 14:38:48/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도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청와대 근로시간 단축 방안을 보고받았다고 한다. 이날 회의는 러시아 순방 후 감기몸살로 병가를 냈던 문 대통령이 8일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자리였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노동시간 단축은) 과로사회에서 벗어나 나를 찾고, 가족과 함께하는 사회로 나아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자체 조사에 따르면 직원들의 주당 평균 근무시간은 57시간으로 나타났다. 공무원 복무규정상 주당 근무시간은 40시간이지만 청와대는 근무 강도가 높아 초과 근무와 휴일 근무가 잦은 편이다. 초과 근무의 경우 수당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이 하루 4시간, 한달 57시간으로 제한이 있을 뿐 정해진 시간 이상 근무를 해서는 안된다는 규정은 없다.
 
청와대는 우선 매주 수요일을 ‘가정의 날’로 정해 정시 퇴근(오후 6시)을 권장해 오던 것을 매주 금요일에도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특히 세종시 등 지방에서 올라와 주말이면 다시 내려가야 하는 직원들을 배려하기 위해서다. 또한 현재 운영하는 연차 제도 외에 월차 제도를 새로 도입하기로 했다. 월별 근무 현황에 대해서도 휴가 일수가 발생하도록 해서 근로 시간을 줄이자는 취지다. 청와대는 초과 근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매주 수요일 정시 퇴근율과 연차 소진여부(최소 70% 의무 사용)을 성과 평가에 반영하고 있다.
 
특히 주말 등 휴일 근무의 경우엔 순번제를 두고 필수 인력만 출근하는 방안을 적용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휴일 근무는 비상 상황에 대응할 필요가 있는 필수 요원 풀을 만들어 교대로 출근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진짜 긴급 상황이 아니면 많은 인원들이 다 출근할 필요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환한 표정으로 웃고 있다. 문 대통령은 감기몸살로 인해 지난 달 28일부터 휴식을 취하다 이날 공식업무에 복귀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환한 표정으로 웃고 있다. 문 대통령은 감기몸살로 인해 지난 달 28일부터 휴식을 취하다 이날 공식업무에 복귀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같은 방안은 실무급인 청와대 행정관들에게 적용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정무직인 수석비서관이나 비서관에 대해서도 “근로시간 단축이란 사회적 취지에 부합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청와대는 근로시간 단축 방안을 준비하면서 삼성이나 SK와 같은 민간 기업 사례도 참고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공서비스 영역과 민간기업을 비교할 수는 없지만 모범적인 사례는 참고했다 ”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