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푸틴과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 원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릴 예정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공식 정상회담에서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원하고 있다고 CNN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미·러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을 푸틴 대통령과 둘만의 회담으로 시작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한 뒤에 주요 참모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을 열기를 원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의사소통 문제로 통역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즉석 회담 첫 번째 세션에선 양국 외교장관을 배석하도록 했지만, 만찬을 겸한 두 번째 세션에서는 러시아 측 통역만 배석한 가운데 1시간가량 일대일 회담을 한 적이 있다.
 
만약 이런 형식으로 단독회담이 진행되면 공식 대화록은 남지 않게 된다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북미정상회담에서도 양측 통역만 배석한 가운데 단독회담을 했었다.
 
미·러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 간 협력 문제뿐 아니라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대(對)러시아 제재 해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내전, 북한 비핵화 문제 등 민감한 현안들을 다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기자들에게 “푸틴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시리아, 크림반도뿐 아니라 대선 개입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