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론인 총격사건 조기 게양 요청 거부한 트럼프, ‘차별’ 논란에 번복

캐피털 가제트 앞에 이번 총격으로 희생된 기자 등 이 신문사 직원 5명을 애도하는 조화가 놓인 모습. [AFP=연합뉴스]

캐피털 가제트 앞에 이번 총격으로 희생된 기자 등 이 신문사 직원 5명을 애도하는 조화가 놓인 모습.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총격 사건으로 숨진 지역 언론인을 추모하기 위해 조기를 게양해 달라는 지역 당국의 요청을 거부했지만, 희생자 ‘차별’ 논란이 일자 자신의 결정을 번복했다.
 
3일(현지시간)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메릴랜드주 아나폴리스 지역신문 ‘캐피털 가제트’ 편집국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희생된 언론인들을 추모하기 위해 이날 하루 연방 기관 건물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개빈 버클리 아나폴리스 시장은 지난달 28일 캐피털 가제트 총격 사건으로 언론인 4명과 영업직 사원 등 5명이 숨지자,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기 게양 명령을 내려주도록 요청했다가 거절당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지시는 이후에 나온 것이다.
 
전날 버클리 시장은 ‘볼티모어선’과의 인터뷰에서 “크게 실망했다. 비극에도 컷오프가 있느냐”며 “이 사건은 언론에 대한 공격이고 언론자유에 대한 공격이다. 다른 비극과 똑같이 중요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린제이 월터스 백악관 공보 담당은 워싱턴포스트(WP)에 “트럼프 대통령은 어젯밤 버클리 시장의 요청을 듣자마자 결정을 내렸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이 오늘 아침 버클리 시장과 통화해서 그 결정을 알렸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와 텍사스주 고교에서 총격 사건으로 다수의 학생이 희생되자 수일간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줄곧 주류 미디어에 비판적이었으며 특히 비판적인 보도를 쏟아내는 매체를 향해 가짜뉴스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해왔다. 언론을 미 국민의 공적이라고 매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캐피털 가제트 총기 사건 발생 직후 “모든 미국인과 마찬가지로 언론인들 역시 업무 수행 중 폭력적 공격의 공포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고 논평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사건 발생 후 캐피털 가제트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주기를 반기로 게양하도록 지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