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해철 “부엉이 모임, 조직 활동 아닌 그냥 친목 모임”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 인사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친문’(親문재인) 인사들의 비공개 모임으로 알려진 ‘부엉이 모임’과 관련해 “조직적 활동 목적의 모임이 아닌 친목 모임”이라고 설명했다.
 
3일 전 의원은 이날 팟캐스트 방송 ‘뉴비씨’(NewBC)에 출연해 “전당대회 국면이 되니 그런 모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지 않나. 몇 년간 아무 문제 없다가 갑자기 모여 뭘 하고 있지 않나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모임 유래에 대해 전 의원은 참여정부 말기 외곽에서 만들어진 포럼(창평포럼),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012년 대선 실패 후 만든 모임 등이라고 설명하며 “조직적으로 하려 하면 늘 친노, 친문 모임이라고 (비판)해서 조직적으로 하지는 못하고, 그냥 의원들끼리 이심전심으로 해온 것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지난 대선까지는 나름 역할을 하려고 했지만, 대선이 끝나고 나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조직적으로 할 이유를 특별히 느끼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부엉이 모임’이라는 이름에 대해서는 “어느 회원 한 분이 제안한 것”이라며 “밤에도 있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는 역할을 하자고 이야기를 해서 (부엉이로)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모임 참석자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전 의원은 “조직을 갖춘 게 아니기 때문에 회원을 밝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향후 모임 활동 방향과 관련해서는 “얼마 전 문제 제기도 있어 ‘공개적으로 하자, 연구도 하고, 필요하면 당과 정치에 필요한 이야기도 하자’고 했었다”며 “전당대회 이후 공개적으로 문턱을 높게 하지 말고 열린 공간에서 함께 이야기하자고 하는 찰나에 보도가 나왔다. 당황스럽지만 한편으로는 잘 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