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영미 시인 ‘성평등상 대상’ 두고 논란…“수상 취소돼야”

‘미투운동’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최영미 시인이 3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시상식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투운동’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최영미 시인이 3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시상식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영미 시인이 3일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을 수상하자 윤정모, 차옥혜, 엄경희 등 여성문인 36명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날 여성문인 36명은 ‘서울시의 성평등상 대상 선정은 취소되어야 한다’는 의견서를 발표하고, “최영미 시인의 ‘성평등상 대상’ 수상은 취소되거나, 진실규명과 공적 조사 이후까지 보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고은의 ‘만인의 방’을 개관했던 서울시가 미투 운동이 전개되자 이를 즉각 철거했고, 이것이 고은의 문학적 성취를 우리 사회에서 퇴출시키는 신호탄이 되었다”라며 “서울시가 성평등상 수상자로 최영미 시인을 선정 발표하는 모습에서 우리는 문화의 원천 콘텐츠를 그저 홍보 수단이나 교환가치로밖에 취급하지 않는 관가의 독선을 보았다”고 지적했다.  
 
여성문인 36명은 “서울시가 제정한 상이 책임 있고, 사려 깊게 운영되어 그 숭고한 뜻을 널리 확장해가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라며 “하지만 최영미 시인과 시 ‘괴물’에 관련하여 많은 논란이 있었음에도 이에 대한 사실확인과 조사 절차를 생략한 서울시의 수상 결정에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3일 윤정모 작가, 한복희 전 탑골주점 대표 등이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을 방문헤 윤희천 여성정책담당관 등 관계 공무원들과 면담을 갖고,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선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사진 제공 이승철 시인]

3일 윤정모 작가, 한복희 전 탑골주점 대표 등이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을 방문헤 윤희천 여성정책담당관 등 관계 공무원들과 면담을 갖고,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선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사진 제공 이승철 시인]

 
이들은 “처음 문제가 불거진 JTBC 인터뷰 당시 최영미 시인은 자신의 시 ‘괴물’에 대해 문학적 형상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인물을 거론했고, 그에 따라 시로 형상화된 행위의 주체가 고은 시인으로 특정되기에 이르렀다”라며 “이후 논란의 와중에서 문학적 평가는 실종되고 시 속의 사실(fact)만이 문제가 되었다. 시적 가치에 대한 논란을 차치하고도 사실관계의 문제가 제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들은 “미투 운동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알맹이를 이루는 진실성과 대의의 기초를 이루는 사실성의 확보라고 본다”라며 “이번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선정의 경우 심각한 논란에 휩싸인 사실성, 진실성 문제를 너무나 가벼이 여기고 있어서 심각한 염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이들은 “고은 시인의 경우에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특정되지도 않았을뿐더러 그 내용조차 모호한 상태”라며 “문화관광부와 국가인권위원회가 구성한 조사위원회도 최영미 시인을 포함한 그 누구도 고은 시인에 대한 고발이 없는 상태로 종결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단계에서 매스컴을 통해서만 문제를 거론한 사람에게 상을 수여하는 행위는 한마디로 사실관계도 밝히지 않고 공을 치하하는 ‘불공정’과 절차상의 오류를 낳을 뿐만 아니라 더 큰 오류와 불공정으로 이어지는 관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고은 시인의 삶과 문학을 조명한 전시 공간인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3층에 위치한 ‘만인의 방’이 3월 12일 철거됐다. 이날 인부들이 철거작업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고은 시인의 삶과 문학을 조명한 전시 공간인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3층에 위치한 ‘만인의 방’이 3월 12일 철거됐다. 이날 인부들이 철거작업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한편, 윤정모 작가 등은 성평등상 시상식이 개최되기 직전 여성문인 36명이 서명한 의견서를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윤희천 여성정책담당관에게 전달했다. 이후 윤정모 작가, 한복희 전 탑골주점 대표 등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을 방문, 관계 공무원들과 면담을 갖고,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선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대해 윤 담당관은 “성평등상 대상은 현장의 추천을 받아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라며 “만약 추후에 최영미 시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명확히 판명될 경우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선정 취소도 검토해 보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