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도 가정집서 같은 자세로 숨진채 발견된 일가족 미스터리

1일 인도 경찰이 시신 11구가 발견된 뉴델리 가정집에서조사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오른쪽) 왼쪽 사진은 OCN 드라마 '구해줘'의 한 장면(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OCN, 로이터=연합뉴스] ]

1일 인도 경찰이 시신 11구가 발견된 뉴델리 가정집에서조사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오른쪽) 왼쪽 사진은 OCN 드라마 '구해줘'의 한 장면(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OCN, 로이터=연합뉴스] ]

인도 수도 뉴델리의 한 가정집에서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B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뉴델리 북쪽 부라리 지역의 가정집에서 일가족 시신 11구가 발견됐다.  
 
이 가운데 10구는 모두 눈이 가려지고, 입에는 재갈이 물려있었다.  
 
또 손이 뒤로 묶인 채 천장의 환기용 쇠창살에 매달린 채 발견됐다.  
 
그 외 70대 여성만 집 바닥에 누운 채 발견됐다.  
 
현지 이웃들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한 가족으로 시신이 발견된 3층짜리 집에서 대부분 거주했다고 한다.  
 
70대 여성 나라얀 데비와 자녀 2남 1녀, 그들의 며느리 2명과 손주 5명이다.  
 
합판 가게와 유제품 상점을 운영하며 20년 이상 이 집에서 거주했다는 이 가족은 매우 활동적이고 평범했다고 이웃들은 밝혔다.  
 
한 이웃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그 가족들은 매우 행복하게 살았다. 누구와도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다"고 했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나 총상 등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가족이 집단으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유서가 발견되지 않아 타살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이 사건이 구원 등을 염원한 주술적 행위와 연관 있을 수 있다고 분석한다.  
 
현지 언론인 NDTV는 이 집에서 발견된 메모에 "의례를 행하는 날에는 요리해서도 안 되고, 전화도 6시간 동안 무음 모드가 돼야 한다. 다른 이들이 스스로 목맬 동안 한 명은 감시해야 한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고 보도했다.  
 
이 밖에도 의례에 따르는 이는 실제로 죽지 않고 신에 의해 구해지며 위대한 것을 얻을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들 가족 외에 다른 곳에 살고 있던 가족은 메모 속 내용을 부인하며 전문가들의 주장을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데비의 딸 수자타바티아는 "그들이 모두 자살했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며 "모두가 행복했다. 경찰은 내 가족을 죽인 누군가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