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저녁 있는 삶이라지만, 저녁거리는 걱정”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과 관련해 “저녁이 있는 삶이라지만, 저녁거리는 있는지 걱정”이라고 비판했다.
 
3일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하는 시간을 주 52시간으로 정해놓고, 어기면 처벌하는 것부터가 비상식적”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 “(제도가 정착하면) 기업이 일자리를 더 만들 거라고 예상했다”며 “정치인. 공무원들 수준이 딱 그렇다. 그런데 천만에. 추가고용 대신에 기업을 해외로 옮기든가, 자동화하든가, 사업 자체를 접으려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근로자들도 문제”라며 “야근·특근해서 돈 더 벌고 싶어도 못한다. 결국 수입이 줄어들게 된다. 기업 해외이전이나 폐업 시에는 실업자가 된다. 결국 탁상행정에 서민만 멍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이트칼라 사무직, 연구직은 예외로 하고, 근로시간을 탄력적으로 산정하는 등 여러 보완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며 “안 그러면 식구들 땟거리를 걱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1일부터 실시된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의 주당 근무시간은 법정 근로시간인 40시간과 연장근로(휴일근로 포함) 12시간을 합해 52시간으로 제한됐다.  
 
근로시간 위반 사업주는 2년 이하 징역 혹은 20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게 된다. 그러나 정부는 제도 정착을 위해 6개월의 계도 기간을 설정해 처벌을 유예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