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평양 옥류관에서 ‘통일농구’ 선수단 환영 만찬 열어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한 농구단 선수들이 3일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해 직원들의 환대를 받으며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한 농구단 선수들이 3일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해 직원들의 환대를 받으며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남북통일농구대회 참석차 방북한 우리 선수단과 정부 대표단 등을 위해 3일 오후 평양 시내 옥류관에서 환영 만찬을 열었다.
 
이날 만찬 시작 전 남측 당국자는 “북측에서 김일국 체육상이 참석할 것 같다”고 취재진에 전했다.  
 
한 북측 인사도 “책임 있는 당국자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대표단과 남녀 선수단 등 우리측 방북단 101명은 이날 오전 군 수송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했다.
 
방북단은 국가대표 선수를 중심으로 한 남녀 농구선수단 50명과 정부대표단 5명, 정부지원단 15명, 취재기자단 10명, 중계방송팀 20명, 장내 아나운서 1명 등 모두 101명으로 구성됐다.
 
정부대표단은 조 장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안문현 총리실 국장,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등이다.
 
남북은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4일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지난 1999년 9월 평양에서 처음 개최된 데 이어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또다시 열렸고, 2003년 10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마지막으로 열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