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삼성 노조와해 개입’ 前경찰간부 구속영장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삼성 노조 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전 경찰청 정보국 경찰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3일 삼성의 노조와해 공작에 개입한 혐의로 전직 경찰 간부 김모(60)씨를 특가법 뇌물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현재 퇴직한 상태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5~2016년 수 차례에 걸쳐 노조 동향 등을 모아 삼성전자서비스에 건넨 대가로 사측으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6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를 받는다.
 
김씨는 사측의 위임을 받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노조와 진행한 이른바 ‘블라인드 교섭’에 직접 참여해 삼성 측 입장을 대변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노동담당 정보관으로 수십 년 근무하며 얻은 정보를 이용해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와해 공작에 도움을 준 것으로 의심하고 지난달 27일 그가 근무하던 서울 한남동 경찰청 정보분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삼성이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염호석(당시 34세)씨 부친을 회유해 장례를 노동조합장에서 가족장으로 바꾸는 과정에도 김씨가 개입했는지 확인할 방침이어서 삼성과 경찰의 유착 의혹으로 수사가 확대될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