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마트폰에 빠진 우리 아이, 뇌 발달도 눈도 걱정인데…

최근 육아를 위해 디지털 기기와 영상물에 의존하는 부모가 늘어나고 있는데 그에 따른 부작용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모바일 기기는 휴대와 사용이 간편하지만 장기간 이용 시 눈 건강에 좋지 않을 뿐 아니라 뇌 발달 및 중독성 등 위험 요소가 발생될 가능성이 높아 아이들의 사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내 유아동 기업인 ‘아가방앤컴퍼니(대표 신상국)’는 부모들이 육아에 있어 디지털 기기의 영상물 의존도가 얼마나 높은지 알아보기 위해 만 5세 이하의 자녀를 키우는 20, 30대 부모 47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영상기기를 통해 아이에게 영상물을 보여준 적이 있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90.2%(425명)가 ‘있다’고 했으며, 그중 77.9%(331명)가 처음 영상물을 보여준 시기는 생후 18개월 이전이라고 답했다. 1일 평균 영상을 보여주는 시간을 묻는 문항에는 1시간 미만 49.4%(210명), 2시간 미만 28.9%(123명), 3시간 미만 10.4%(44명), 4시간 미만 4.7%(20명) 순으로 조사돼 다수의 부모가 노출 시간은 제한하나 평균 1시간 30분 이상을 육아 영상에 할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가방앤컴퍼니 설문조사 결과 1]

[아가방앤컴퍼니 설문조사 결과 1]

자녀에게 영상을 보여주는 기기에 대한 문항에는 휴대폰, 태블릿 등 모바일이 50.7%(175명)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TV 47.8%(165명), 노트북 1.5%(5명)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87%(410명)가 스마트폰 같은 디지털 기기에 아이가 장시간 노출될 때 발생하는 부작용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73.5%(346명)가 ‘블루라이트’와 같은 유해성 광선에 대해서도 인지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한편, 자녀에게 주로 보여주는 영상 채널은 유튜브가 28.4%(98명)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교육방송 23.2%(80명), 동요방송 20.9%(72명), 애니메이션 20.0%(69명) 순으로 나타났다.
 
자녀에게 영상물을 보여주는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47.5%(164명)가 집안일을 할 때라고 답했으며,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에 방문했을 때 19.4%(67명), 아이에게 밥을 먹일 때 11.3%(39명), 차를 타고 이동할 때가 6.7%(23명)로 그 뒤를 이었다.
 
다수의 육아 맘들은 영상기기에 대한 부작용을 감수하더라도 집안일을 하거나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에서는 어쩔 수없이 아이에게 영상 시청을 유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가방앤컴퍼니 설문조사 결과 2]

[아가방앤컴퍼니 설문조사 결과 2]

아이가 영상을 볼 때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시력을 포함한 눈 건강 37.4%(171명), 영상 중독성 30.6%(140명), 집중력 및 지능발달 저해 19.9%(91명), 유해 콘텐트의 노출 5.5%(25명) 등으로 답변해 영상 시청 시 부모들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은 아이의 눈 건강(시력)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들은 아이의 시력 보호를 위한 노력으로 시야거리 확보 46.5%(219명), 시청 시간제한 21.4%(101명) 등을 신경 쓰고 있다고 답했다.
 
아가방앤컴퍼니의 김은겸 이사는 “영상기기에서 발생하는 유해광선 블루라이트는 눈의 망막과 각막에 직접적으로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시력이 완전히 발달하지 않은 아이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유아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등을 통해 효율적인 눈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