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세종 "독일전 롱슛? 당연히 손흥민 향한 롱패스"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 재개 미디어 데이'에서 주세종(아산 무궁화)이 환하게 웃고 있다. K리그1(1부리그)은 오는 7일부터 15라운드를 시작으로 후반기 일정에 돌입한다. [뉴스1]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 재개 미디어 데이'에서 주세종(아산 무궁화)이 환하게 웃고 있다. K리그1(1부리그)은 오는 7일부터 15라운드를 시작으로 후반기 일정에 돌입한다. [뉴스1]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주세종(아산)이 러시아 월드컵 뒷 이야기를 밝혔다. 독일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공격에 가담한 상대 골키퍼 노이어의 볼을 빼앗아 독일 골대 방면으로 길게 찬 볼이 슈팅이 아니라 패스였다고 밝힐 땐 웃음꽃이 활짝 피었다.
 
주세종은 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프로축구연맹 미디어데이에서 이용(전북), 문선민(인천), 윤영선(성남) 등과 함께 K리그 소속 축구대표팀 멤버로 참석했다. “국민 여러분들이 원하는 성적을 내지 못한 건 아쉽다”고 밝힌 주세종은 “그래도 마지막에 국민 여러분들이 하나가 될 수 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게 돼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주세종은 러시아 월드컵에서 멕시코전 선발 출장, 독일전 교체 출장으로 두 경기를 경험했다.
 
특유의 많이 뛰고 궂은 일을 도맡는 성실한 플레이스타일이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에게 인정 받은 결과였다.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 시간에 손흥민(토트넘)의 골을 어시스트해 한국 승리에 쐐기를 박은 주세종은 “(손)흥민이 조차도 ‘슈팅이었던 것 같다. 나 아니면 못 잡았을 것’이라며 농담했지만, 나는 당연히 패스를 한 것”이라며 “흥민이를 보며 찼고, (흥민이가) 잘 찾아먹었다. 기분이 매우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엔트리 발탁 직전에 어머니께서 잠을 잘 못 이룰 정도로 힘들어하셨다. 언론에서도 ‘당연히 주세종이 못 갈 것’이라 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가든 못 가든 주어진 기회에 최선을 다 하자는 생각이었다. 다행히 기회를 얻었고, 월드컵 무대를 밟았고, 경기도 뛰었다. 많은 것을 느낀 대회였다”고 그간의 과정을 회상했다. 다음은 주세종 일문일답.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주세종이 독일 골키퍼 노이어(왼쪽)에게서 볼을 빼앗은 뒤 전방의 손흥민으 향해 패스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주세종이 독일 골키퍼 노이어(왼쪽)에게서 볼을 빼앗은 뒤 전방의 손흥민으 향해 패스하고 있다. [연합뉴스]

- 월드컵을 마친 소감은. K리그에 다시 나서는 각오는.
“월드컵에서 국민 여러분들께서 원한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그래도 마지막에 선수들이나 국민 여러분들이 하나가 될 수 있는 경기를 보여드려 다행이라 생각한다. 그 부분은 만족스럽다. 이제 K리그가 다시 시작된다. 많이 찾아주셔서 응원해주시면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
 
- 독일전에서 손흥민에게 길게 넘겨준 볼은 슈팅이었나 패스였나?
“다들 한 번 씩 다 물어본다. (손)흥민이조차도 ‘슈팅인 것 같다. 나 아니면 못 잡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당연히 패스를 한 것이다. 흥민이를 보고 찼고, 흥민이가 잘 찾아먹었다.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
 
- 필드에서 상대 골키퍼의 공을 뺏아 패스하는 건 쉽게 경험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축구선수들 중에서 은퇴할 때까지, 하프라인에서 상대 골키퍼 공을 빼앗아 어시스트를 할 수 있는 기회는 거의 얻기 힘들 것 같다. 나도 마찬가지다. 뜻깊은 순간이었던 것 같다.”
 
- 대표팀 발탁 당시 어땠는지?
“최종 엔트리 결정을 앞두고 대표팀이 모였을 때, 어머니께서 많이 힘들어하셨다. 잠도 잘 못 주무셨다. 언론에서도 ‘당연히 주세종이 못 갈 것’이라 했다. 개인적으로는 가든 못 가든, 주어진 기회이기에 순간순간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다. 다행히 기회를 주셨고, 월드컵까지 갔다. 경기도 뛰었다. 기분 좋고 감사하다. 개인적으로 많이 느낄 수 있었던 월드컵이다.”
 
- 러시아 현지 날씨가 경기의 변수였다는데.
“습도가 높지 않아서 밖에 앉아 있으면 우리나라 여름 정도 된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경기에 뛰다 보면, 현기증이 난다. 누워 있다가 바로 일어나면 현기증이 나지 않나. 그 현기증을 여러 차례 느껴졌다. 관중도 워낙 많았다. 무덥다 보니 호흡이 많이 불편했던 것 같다.”
 
- 이번 월드컵 자랑거리를 꼽자면.
“독일전 승리로 선수들 뿐만 아니라 국민들도 감동하셨을 것 가다. (월드컵 무대에서) 손흥민의 골을 어시스트한 건 자랑할 수 있을 것 같다.”
 
- 월드컵 열기를 K리그로 이어가려면.
“가장 중요한 건 경기력이라 생각한다. 좋은 경기를 해야 팬들도 찾아오실 것이다. 구단들도 투자를 늘려서 우리도 좋은 선수들과 경쟁할 수 있길 바란다. 경기력이 상향 평준화를 이루고 우승 경쟁이 치열해지면 팬들도 많이 찾아오실 것이다. 홍보와 마케팅도 함께 노력한다면 팬들이 더 많이 오시지 않을까.”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3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 재개 미디어데이에서 (왼쪽부터) 성남 FC 윤영선, 인천 유나이티드 문선민, 아산 무궁화 주세종, 전북 현대 모터스 이용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리그1(1부리그)는 오는 7일 15라운드를 시작으로 후반기 일정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3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 재개 미디어데이에서 (왼쪽부터) 성남 FC 윤영선, 인천 유나이티드 문선민, 아산 무궁화 주세종, 전북 현대 모터스 이용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리그1(1부리그)는 오는 7일 15라운드를 시작으로 후반기 일정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