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전 ‘편파중계’?…한준희 “순간적 본능 발현”

한준희 KBS 해설위원(왼쪽 사진)과 3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벨기에에 역전패한 뒤 아쉬워하는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한준희 KBS 해설위원(왼쪽 사진)과 3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벨기에에 역전패한 뒤 아쉬워하는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편파 중계’ 논란에 대해 한준희 KBS 해설위원 본인과 KBS가 입장을 전했다.
 
KBS는 3일 “편파로 단정 지을 수 있는 문제는 아니지만 듣기 불편한 분이 계셨다니 주의하겠다”며 “연장전까지 가지 않은 것과 본인의 전술적 예측(펠라이니 투입 후 롱볼 위주 단순 전략, 일본이 마지막 벨기에의 역습에 당할 우려 지적 등)이 맞아떨어진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중계방송 전체 흐름과 역전골 상황 전후 맥락을 함께 보면 단순히 편파로 단정 지을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된다”며 “듣기 불편한 분이 계셨다니 앞으로 주의하겠다”고 했다.
 
한준희 위원 역시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사과와 감사는 샤들리에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샤들리가 내게 득이 되는 일을 했다. 어제도 승부차기까지 가는 장시간 중계를 했다. 오늘도 연장갈 수 있었다. 피로감을 덜어줬다. 이틀 연속 연장 중계하면 같이하는 캐스터도 그렇고, 엄청난 피로도가 몰려든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본능을 숨길 수 없었다. 패한 팀에게는 미안하다”면서 “내가 인격과 인품이 고수준이었으면 숨겼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비교되는 측면이 있고 일본의 경기력이 좋았다. 우리가 작아보일 수 있는 상황이었다. 순간적으로 본능이 발현됐다”고 설명했다.  
 
한 위원은 이날 2018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일본 16강전에서 샤들리가 후반 막판 3-2 승리를 결정짓는 결승골을 넣자 샤들리에 대한 사과와 감사를 반복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KBS가 공영방송임을 지적하며 편파 중계를 했다는 비판이 일었다. 또 한편에서는 한준희 위원이 통쾌한 해설을 했다는 반응도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