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달리는 고속버스서 '묻지마 칼부림'···참사막은 의인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칼부림이 발생한 고속버스에서 용기 있는 행동으로 더 큰 피해를 막은 시민들이 경찰의 감사장을 받는다.  
 
3일 하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1시 50분쯤 하동군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여성 승객 A(21)씨는 갑자기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근처에 앉은 남성 B(44)씨를 찔렀다.
 
버스 앞 좌석에서 잠을 자던 승객 이상호(22ㆍ전남대 2학년 휴학)씨는 “살려달라”는 고함에 뒤를 돌아봤고, 버스 맨 뒷자리에서 A씨의 모습을 본 뒤 제압에 나섰다. 
 
이씨는 “피해자가 너무 많이 다친 상황이어서 흉기를 뺏어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씨는 A씨에게 달려들어 흉기를 뺏으려고 애썼지만 흥분해 저항하는 A씨를 제압하기는 쉽지 않았다. 이씨가 도움을 청하자, 다른 승객 한명이 달려와 A씨의 한쪽 팔을 잡았다. 뒤이어 버스를 세운 운전기사도 합세했다. 당시 이씨의 옷은 B씨가 흘린 피로 뒤범벅이 된 상태였다.  
 
이씨는 “제압하는 과정에서 흉기에는 다치지 않았고 버스 좌석에 긁혀 약간 찰과상만 입었다”며 “피해자가 무사하다고 해서 정말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일 경남 하동에서 발생한 고속버스 칼부림 사건 당시 흉기를 들고 있던 가해자를 제압한 이상호(왼쪽) 씨와, 피해자 이송을 도운 유순주 씨. [연합뉴스]

지난 1일 경남 하동에서 발생한 고속버스 칼부림 사건 당시 흉기를 들고 있던 가해자를 제압한 이상호(왼쪽) 씨와, 피해자 이송을 도운 유순주 씨. [연합뉴스]

 
크게 다친 B씨를 구조하는 데 도움을 준 시민들도 있었다.
 
이씨가 A씨를 제압하는 사이 B씨는 버스 밖으로 피신했다. 당시 정차된 고속버스 주변을 달리던 유순주(47ㆍ여)씨는 피를 흘리던 B씨를 태우고 인근 섬진강휴게소로 갔다. 
 
유씨는 “무작정 갔다가는 더 위험한 상황이 올까 봐 경찰에 신고해서 휴게소에서 만나기로 했다”며 “피해자가 피를 너무 많이 흘리고 있어 한순간 무섭기도 했지만 ‘아들도 하나 있고 살아야 한다’고 해서 무조건 도와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휴게소 직원 일부도 경찰과 119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의식을 잃어가는 B씨에게 계속 말을 걸거나 이불을 덮어주는 등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경찰은 A씨를 제압하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선 이씨와 피해자 구조에 도움을 준 유씨, 일부 휴게소 직원에 대해 감사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당시 버스에는 15명가량이 있었는데 이씨 등 도움이 아니었다면 B씨가 더 큰 화를 입었을 수도 있었다”며 “B씨에게 여러모로 도움을 준 시민들에게는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A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5년 전부터 조울증 치료를 받고 치료제를 복용하다가 올해 초부터 약 6개월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