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해순 측 “이상호 사과하라…계속 고집부리면 파국”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왼쪽)와 이상호 기자. 최승식 기자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왼쪽)와 이상호 기자. 최승식 기자

가수 고(故) 김광석씨 부인 서해순씨가 남편과 딸을 숨지게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가 명예훼손 등 혐의로 3일 검찰에 넘겨졌다. 서씨 측은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서씨의 법률 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세간에 떠돌던 서씨에 대한 인격 살해성 명예훼손에 대해 단죄를 하는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것에 대해 사필귀정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 기자는 그동안 국민의 알 권리, 표현의 자유 범위 내의 합리적인 의문을 제기했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객관적 자료도 없이 단정적 표현을 사용했던 점, 판결문을 검토조차 하지 않았던 점, 이야기만 듣고 충분한 추가 취재 없이 이를 표현했던 점 등을 들어 이 기자의 주장을 배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기자는 위와 같은 수사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하고, 인격 살해 피해자인 서씨에게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우리는 그러기를 지금도 바라고 있다”며 “그렇지 않고 계속 동일한 주장을 하면서 고집을 부린다면 그것은 파국일 뿐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박 변호사는 김씨의 형 김광복씨에 대해 경찰이 혐의가 없다고 판단한 데 대해서는 “김광복씨가 저작권 문제에 대해 2008년 대법원 확정 판결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저작권 강탈을 했다는 동일한 주장을 한 데 대한 무혐의 처분은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이 기자를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 위반 명예훼손, 모욕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자신이 연출을 맡아 지난해 8월 개봉한 영화 ‘김광석’과 페이스북을 통해 서씨를 두고 “김광석을 살해한 핵심 혐의자다” “김광석의 저작권을 시댁으로부터 빼앗았다” “딸을 방치하여 죽게 했거나 살인한 혐의자다” “9개월 된 영아를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를 모두 허위 사실로 판단하고 이 기자의 명예훼손 혐의를 인정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